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충남혁신도시 성공 관건, 미뤄둔 서해선 삽교역 신설해야"

충남 내포신도시(홍성·예산)가 ‘혁신도시’로 지정되면서 지역발전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혁신도시 지정이 공공기관 및 기업 유치, 인구 유입 등에 큰 파급효과를 낼 수 있어서다.
지난달 20일 황선봉 예산군수(왼쪽 둘째)가 홍문표 국회의원(오른쪽 둘째)과 기획재정부 관계자에게 삽교역 신설을 건의하고 있다. [사진 예산군]

지난달 20일 황선봉 예산군수(왼쪽 둘째)가 홍문표 국회의원(오른쪽 둘째)과 기획재정부 관계자에게 삽교역 신설을 건의하고 있다. [사진 예산군]

 

홍성~화성 서해선 90㎞ 구간 7개역 건설
국토부 기본계획 고시 때 '삽교역'만 빠져
예산군 "삽교역 별도 설치하면 예산 낭비"

 내포신도시는 충남 홍성군 홍북읍과 예산군 삽교읍 일원에 995만1729㎡ 규모로 조성 중이다. 12월 말 완공 예정이며, 현재 공정률은 98%다. 내포신도시 활성화의 핵심인 기관·단체 유치는 마무리 단계다. 충남도는 내포신도시를 환경·기술과 연구·개발, 문화·체육 등 3대 분야 거점도시로 개발할 방침이다.
 
 하지만 내포신도시가 본궤도에 오르기 위해서는 현안 해결이 급선무라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건설 중인 서해선 복선전철(서해선) ‘삽교역(충남도청역·가칭)’ 신설이 대표적이다. 충남 홍성과 경기도 화성을 연결하는 서해선은 총연장 90.01㎞의 철도로 2022년 12월 개통 예정이다.
 
 예산군과 충남도는 정부에 삽교역(충남도청역) 신설을 요구하고 있다. 혁신도시 지정에 따라 발전 가능성이 큰 내포신도시와 서해선을 가깝게 연결할 역(驛)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삽교역이 신설되면 내포신도시까지 이동시간이 5분(6.0㎞)으로 단축된다. 
황선봉 예산군수(왼쪽)가 서해선 복선전철 '충남도청역(삽교역)' 신설과 관련, 공사현장을 방문한 기획재정부 관계자에게 역(驛) 신설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예산군]

황선봉 예산군수(왼쪽)가 서해선 복선전철 '충남도청역(삽교역)' 신설과 관련, 공사현장을 방문한 기획재정부 관계자에게 역(驛) 신설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예산군]

 
 국토교통부는 2010년 12월 서해선 복선전철 기본계획을 고시하면서 7개 역을 신설하고 삽교역(충남도청역)은 ‘장래 신설역’으로 지정했다. 열차 운행을 시작한 뒤 필요하면 추가로 건설하겠다는 취지였다.
 
 2018년 국토부가 진행한 ‘삽교역(충남도청역) 신설 사전 타당성 조사’에서 경제성(B/C)은 1.07, R/C(재무성)는 1.88로 조사됐다. 하루 평균 이용객은 8506명으로 예측했다. 하지만 기획재정부 의뢰로 KDI(한국개발연구원)가 진행한 수요분석에서는 이용객이 5328명으로 줄면서 B/C와 R/C 역시 각각 0.63, 0.56으로 낮아졌다.
 

KDI 평가에서 서해선 '일반철도' 반영, 분석 오류

 충남도와 예산군은 사업성이 낮게 평가된 이유가 KDI가 수요 수단 분담모형을 ‘고속철도’가 아닌 ‘일반철도’로 반영했기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철도건설법에 따르면 고속철도는 시속 200㎞/h 이상 주행하는 철도로 서해선(최고 260㎞/h)도 고속철도로 적용하는 게 맞다는 이유에서다.
2022년12월 준공 예정인 서해선복선철도 충남지역 구간. 충남도와 예산군은 혁신도시로 지정된 내포신도시 활성화를 위해 '충남도청역(삽교역)' 신설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 예산군]

2022년12월 준공 예정인 서해선복선철도 충남지역 구간. 충남도와 예산군은 혁신도시로 지정된 내포신도시 활성화를 위해 '충남도청역(삽교역)' 신설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 예산군]

 
 전문가들도 KDI가 서해선을 일반철도로 분류, 수송 수요를 낮게 예측하는 ‘경제성 분석 오류’를 가져왔다고 지적했다. 공주대 건설환경공학부 이선하 교수는 “현실에 맞지 않는 수요예측 분석으로 용지 보상까지 마친 삽교역 건설이 무산 위기에 놓였다”며 “국가 균형발전의 정책적 측면과 자치단체의 의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충남도·예산군 "역 건설비용 부담" 국토부에 전달

 이 때문에 충남도와 예산군은 지난 14일 기획재정부·국토부에 사업성 재검토를 의뢰했다. 삽교역 신설에 필요한 예산 228억원 가운데 일부를 부담하겠다는 뜻도 전달했다. 국토부는 고시가 이뤄진 2010년과 현재 상황이 달라진 점 등을 고려, 사업계획의 적정성을 검토 중이다.
 
 정부는 2016년 이미 7억원(국비)을 들여 삽교역 신설에 필요한 부지(7239㎡)를 매입했다. 예산군은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서해선 노선과 삽교역 신설공사를 병행하면 27억원가량의 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분석했다. 별도 공사보다 안전성도 확보할 수 있다는 게 예산군의 설명이다.
 
 황선봉 예산군수는 “삽교역(충남도청역)을 별도 사업으로 진행하면 예산 손실과 주민불편을 가져올 것”이라며 “혁신도시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해서라도 역 신설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