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웨덴 왕자 부부, 코로나19 확진에 자가격리

스웨덴 칼 필립 왕자와 부인 소피아 왕자비. AFP=연합뉴스

스웨덴 칼 필립 왕자와 부인 소피아 왕자비. AFP=연합뉴스

스웨덴 칼 필립 왕자와 그의 부인 소피아 왕자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자가 격리 중이라고 AFP통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웨덴 왕실은 이날 두 사람은 가벼운 감기 증상이 있으며, 스톡홀롬에 있는 자택에서 두 자녀와 함께 회복 중이라고 설명했다.
 
스웨덴 왕실은 국왕과 왕비, 스웨덴 왕위 승계 서열 1순위인 빅토리아 왕세녀 부부가 예방 차원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스웨덴은 지난 3월 이래 유럽 각국이 엄격한 봉쇄 조처를 한 상황에서도 시민의 자발적인 사회적 거리 두기에 의존하며 느슨한 대응법을 취했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기준 스웨덴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3만6355명, 누적 사망자는 6622명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