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황, 마라도나 유족에 애도 서한·묵주 전달했다

2014년 9월 바티칸 산타 마르타의 집에서 마라도나를 만난 프란치스코 교황. AP=연합뉴스

2014년 9월 바티칸 산타 마르타의 집에서 마라도나를 만난 프란치스코 교황. AP=연합뉴스

 
갑작스럽게 사망한 디에고 마라도나 유족이 프란치스코 교황이 보낸 애도 서한과 묵주를 받았다.
 
26일(현지시간) 이탈리아 ANSA 통신은 아르헨티나 현지 언론을 인용해 교황이 유족에게 애도 서한과 묵주를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세계 축구계의 전설이 된 마라도나는 지난 25일 심장마비로 60세의 나이에 갑자기 세상을 떠났다.
 
앞서 교황은 마라도나 별세 소식이 전해진 직후 마테오 브루니 교황청 대변인을 통해 “지난 몇 년 사이 마라도나를 만났던 때를 애정 어린 마음으로 회상했다. 기도 속에서 그를 기억한다”는 메시지를 전한 바 있다.
 
아르헨티나 출신인 교황은 2013년 즉위 이래 여러 차례 마라도나를 접견하는 등 각별한 애정을 보여줬다.
 
교황은 마라도나가 지난 3일 뇌 경막 아래 피가 고이는 경막하혈종으로 뇌 수술을 받았다는 소식에 그의 쾌유를 위해 기도하기도 했다고 교황청 기관 매체인 바티칸 뉴스는 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