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호중, 기자 출신 조수진 겨냥 “찌라시 버릇 나와”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윤호중 위원장(가운데)이 더불어민주당 백혜련(왼쪽), 국민의힘 김도읍 간사와 대화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윤호중 위원장(가운데)이 더불어민주당 백혜련(왼쪽), 국민의힘 김도읍 간사와 대화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윤호중 국회 법사위원장이 26일 야당 의원들을 원색 비난하며 좌충우돌했다. 이날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전날(25일) 윤 위원장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법사위 출석을 막았다며 위원장실을 항의 방문했다. 기자간담회를 연 윤 위원장은 먼저 “김도읍 국민의힘 간사에 대해 대단히 불쾌함을 느꼈다. 이런 간사와 위원회 운영을 계속할 수 있을지 걱정스럽다”고 했다. 그는 “위원회 의결 없이 교섭단체나 의원 몇 명이 ‘내가 질의하려는데 당신이 오시오’라고 할 수 없다”며 “윤 총장의 국회 출석을 막았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고 했다. 이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에게 간청하는데, 잘 고민하셔서 김 간사 사·보임(상임위 교체)을 했으면 좋겠다. 공식 요청드린다”고 했다.
 

자신의 발언 왜곡했다며 비난
야당 “이낙연도 찌라시 출신이냐”

위원장이 다른 당 간사의 교체를 요구하는 이례적인 일이 벌어지자 당사자인 김 의원은 이후 전체회의에서 “야당 간사까지 직무정지하려 하느냐. 월권 아니냐”고 항의했다.
 
기자간담회에서 윤 위원장이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을 “그 양반이 ‘찌라시’ 만들 때 버릇이 나오는 것 같아 유감스럽다. (조 의원의 출신) 회사 이름은 얘기 안 하려고 노력했다”고 비난한 것도 논란을 낳았다. 기자 출신인 조 의원은 이낙연 민주당 대표의 동아일보 후배다. 자신을 면담한 조 의원이 기자들에게 “민주당 이 대표의 ‘윤석열 국정조사’ 주장에 대해 윤 위원장이 ‘이 대표가 격리 중이라 그런 말씀을 하신 것 같다’는 말을 했다”고 전한 것이 ‘엄청난 왜곡’이라면서 윤 위원장이 한 얘기였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민주당 이 대표와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거쳐 당선된 윤영찬 의원이 ‘찌라시’ 출신인지, 신문 매체 자체가 ‘찌라시’라는 것인지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할 것”이란 입장문을 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