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말 US여자오픈…김효주 안 가고 최혜진 가고

지난해 US여자오픈 우승 당시의 이정은6. 올해 대회 2연패를 노린다. [AFP=연합뉴스]

지난해 US여자오픈 우승 당시의 이정은6. 올해 대회 2연패를 노린다. [AFP=연합뉴스]

국내 여자프로골프 일정은 끝났지만, 올해 여자골프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US여자오픈이 연말에 열린다. 코로나19 확산 탓에 국내 선수들은 미국 행은 놓고 저마다 고민 중이다.
 

한국 출전자격 33명 중 25명 출전
현지 상황·자가 격리 등으로 고민

제75회 US여자오픈 골프대회는 다음 달 11~14일 미국 휴스턴 챔피언스 골프클럽에서 열린다. 한국 여자 골프는 이 대회와 인연이 깊다. 1998년 박세리 이후 9명의 국내 선수가 10차례 우승했다. 특히 2010년대 들어서는 두 차례 우승한 박인비(32) 등 6번이나 한국 선수가 우승 트로피를 들었다.
 
코로나19로 대회 운영이 많이 바뀌었다. 당초 6월 초 열릴 예정이었는데 6개월 연기됐다. 무관중으로 진행한다. 원래는 지역별 예선전을 거치는데, 이번에는 예선 없이 세계 랭킹으로 출전 선수 156명을 19일 확정했다. 지난달 21일 발표된 출전 자격자 명단에는 한국 선수가 33명이었다. 한 달 만인 20일 출전자 명단엔 25명으로 줄었다.
 
LPGA 투어 대회에 출전 중인 골퍼는 대부분 출전한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이정은6(24)은 “US여자오픈은 놓치고 싶지 않았다”며 이달 초 LPGA 투어에 복귀해 대회 출전을 준비 중이다. 세계 1위 고진영(25), 2위 김세영(27), 5위 박인비, 9위 박성현(27) 등도 모두 출전한다. 2011년 이 대회 우승자인 세계 14위 유소연(30)도 대회 출전을 위해 23일 미국으로 출국했다.
 
김효주(左), 최혜진(右)

김효주(左), 최혜진(右)

올해 LPGA 투어 대신 국내 투어를 선택해, 상금왕 등 5관왕을 달성한 세계 10위 김효주(25)는 불참한다. 김효주는 “아직 미국 코로나19 상황이 좋지 않은 거로 알고 있다. 내년에 복귀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번 시즌 한국 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승 박현경(20)과 1승 안송이(30), 박민지(22), 이소미(21) 등도 출전하지 않는다. 귀국 후 2주 자가격리에 대한 부담 등을 고려한 결정이다.
 
US여자오픈 출전 자격 획득을 기회로 보고 출전 의지를 다진 경우도 있다. KLPGA 투어 대상 3연패를 달성한 최혜진(21)이 대표적이다. 아마추어 시절인 2017년 이 대회에서 깜짝 준우승했던 그는 지난해에는 국내 투어에 전념하려고 불참했다. 장기적으로 해외 진출을 염두에 둬 이번에 도전하기로 했다.
 
올 시즌 KLPGA 투어 신인왕 유해란(19), 지난해 3승 임희정(20), 올 시즌 KLPGA 투어 평균 드라이브샷 1위 김아림(25), 올 시즌 1승 김지영2(24)도 US여자오픈 출전키로 결정하고 준비 중이다. 이들은 다음 달 2일 출국한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