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극단적 선택 예방 1위 오른 파주 “약국·가게 등 모두가 생명 지킴이”

경기도 파주시가 극단적 선택 예방 1위 도시에 올랐다. 국회자살예방포럼·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안전실천시민연합(안실련)은 전국 229곳 시·군·구의 자살률·조직·예산·사업 등을 평가해 26일 공개했다. 올해가 두 번째 평가다.
 

안실련 등 229개 지자체 평가
극단선택 예방 전담조직 갖춰

전국 1위는 경기도 파주(지난해 6위)다. 2위는 경기 의정부시, 3위는 서울 강북구다. 이와 별도로 인구 규모에 따라 세 그룹으로 나눴다. 5만 명 미만 시·군·구 중에는 전남 함평군이 1위다. 충북 영동, 전남 곡성, 충북 단양, 전남 강진 순이다. 5만~30만 명 미만은 전남 나주시가 1위다. 강원 홍천, 전북 김제, 전남 고흥, 충남 홍성이 뒤를 잇는다. 30만 명 이상은 파주-의정부-서울 강북구에 이어 인천 미추홀구, 서울 동대문구 순이다.
 
전국 시·군·구 ‘극단 선택’ 예방 성적은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전국 시·군·구 ‘극단 선택’ 예방 성적은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관련기사

파주는 자살예방 관련 조례와 협의체가 있고 전담조직을 갖고 있다. 지난해 지자체 229곳의 인구 10만 명당 자살자는 2016~2018년보다 1.3명 늘었지만 파주는 3.8명 줄었다.  
 
파주에서는 약국·동네의원·가게·이장 등이 위험신호를 감지하는 순간 정신건강복지센터에 연결한다. 이렇게 해서 지난해 8명, 올해 7명을 살렸다. 윤상준 파주시 자살예방팀장은 “의료기관과 약국, 응급의료기관 등 모두가 생명 지킴이가 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지자체의 자살 예방 예산은 전체(약 229조원)의 0.016%에 그쳤다. 인구 10만 명당 자살예방 담당 공무원은 평균 1.7명에 그쳤다. 양두석 안실련 자살예방센터장은 “대부분 지자체장의 의지가 약하다. 재난 수준의 자살률을 낮추려면 조직과 인력을 전면 재검토하고 대폭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수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