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강호·김민희 ‘21세기 가장 위대한 배우’

송강호(左), 김민희(右)

송강호(左), 김민희(右)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영화배우 송강호와 김민희를 ‘21세기 가장 위대한 배우 25명’ 명단에 올렸다.
 

NYT가 선정한 25인에 올라

25일(현지시간) NYT는 영화 비평가 마노라 다지스와 A.O. 스콧이 쓴 기사에서 배우 25명 가운데 두 사람을 언급했다. 송강호에 대해선 “2020년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작인 ‘기생충’에서 가난한 가장을 연기하면서 대부분의 미국 관객에게 주목을 받게 됐다”고 썼다. NYT는 봉준호 감독이 송강호를 향해 “언제나 드러나지 않은 새로운 층이 있을 것 같다. 그는 자라고 자라는 캔버스 같다. 붓질을 아무리 해도 더 칠할 공간이 있다. 여전히 그가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 보고 싶고, 나에게 그는 무궁무진한 다이아몬드 광산”이라고 평가한 점을 언급했다.
 
김민희에 대해선 홍상수 감독의 영화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를 들며 “절묘하게 뉘앙스를 살린 김민희의 연기가 영화의 중심에 있다”고 평했다. 김민희가 홍 감독의 영화와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에서 돌변하는 연기를 보여준 점도 주목했다.
 
NYT는 이번 배우 평가에서 미국 배우 덴젤 워싱턴을 첫 번째로 꼽았다. 프랑스 배우 이자벨 위페르, 영국 배우 다니엘 데이 루이스, 캐나다 배우 키아누 리브스, 호주 배우 니콜 키드먼도 이름을 올렸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