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秋는 스탈린때 예조프…文, 마지못해 尹 해임할 것"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무에서 배제하고 징계를 청구한 것을 "스탈린 정권에서 예조프가 한 역할을 문재인 정권에서는 추미애가 하는 것"이라고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평했다.  
 
진 전 교수가 언급한 니콜라이 이바노비치 예조프는 스탈린이 주도한 대숙청을 앞장서서 지휘했던 인물이다. 소련 내무인민위원장이었던 예조프는 권력에서 밀려난 뒤 숙청됐다.  
 
진 전 교수는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발언을 언급하며 "친문 세력이 12월 안에 검찰총장 해임을 완료한다는 계획을 세워놓은 것 같다"며 "12월 2일에 징계를 내리고 이를 근거로 해임을 요청하면, 문재인이 마지못해 해임하는 시나리오"라고 예측했다.  
 
박 의원은 23일 사법연수원 동기이기도 한 윤 총장의 거취와 관련해 "거취 문제라기보다는 연말, 연초 상관해서 어떤 형태로든 객관적 근거에 대한 결론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12월 2일은 윤 총장에 대한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가 열리는 날이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