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장 폐쇄 항의하자…부사장, 농성 노동자에 '발길질'



[앵커]



공장 앞에서 노동자에게 발길질을 하고, 욕설을 내뱉는 이 사람은 이 회사의 외국인 부사장입니다. 대구에 있는 한 외국계 자동차 부품 업체가 지난 6월에 일방적으로 회사 문을 닫아버렸는데요. 일부 노동자들이 농성을 벌이던 과정에서 나온 장면들입니다.



윤두열 기자입니다.



[기자]



외국인 1명이 농성을 하고 있는 이들에게 다가오더니 영어로 욕설을 퍼붓습니다.



[한국게이츠 부사장 : 법원에서 너희들 나가라고 했잖아.]



갑자기 뒤를 돌더니 이 모습을 찍고 있는 농성자에게 다가와선 발길질까지 합니다.



다시 심한 욕을 내뱉습니다.



[한국게이츠 부사장 : 여기서 나가라고.]



[김태현/한국게이츠 폐업반대 농성자 : 홧김에 이쪽에서 발을 차더라고요. 저는 놀라서 이렇게 뒤로 움찔하는 그런 상황이었고요.]



용달차 한 대가 회사로 들어가려고 하자 공장 청산을 위해 부품을 실을 걸로 보인다며 농성자들이 이 차를 막아서면서 벌어진 일입니다.



이 외국인은 미국에 본사를 둔 자동차부품업체인 한국게이츠의 부사장입니다.



앞서 협상을 위한 회의 자리에서도 욕설을 내뱉었습니다.



[한국게이츠 부사장 : 20명 남짓 깡패들이 저기에 있네, 깡패 무리가.]



한국게이츠는 지난 6월 갑자기 사업장 폐쇄를 통보했습니다.



직원들에게 희망퇴직 신청을 받았습니다.



직원 147명 중 24명이 이걸 거부하고 농성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원래 공장 안에서 농성을 했는데 법원이 사측이 낸 공장 출입 금지하는 가처분 신청을 최근 받아들였습니다.



이들은 이번 주부터 공장 밖으로 쫓겨났습니다.



[최붕석/한국게이츠 폐업반대 농성자 : 영하로 떨어지니까 공장에서 쫓겨났거든요. 전기도 끊고 최소한의 화장실도 사용 못 하게 하고 있어서…]



욕설 논란과 관련해 한국게이츠나 해당 부사장의 해명을 들으려고 했지만, 회사 측은 밝힐 입장이 없다고 했습니다.

JTBC 핫클릭

계약서 곳곳 '독소조항'…산재 신청 못 하는 배송노동자 "실적이 인격" 마스크 차별 지급…'황당한' 콜센터 상담사 보호하겠다더니…악성민원 고발 '2년간 1건' [단독] 개밥 주고 선풍기 틀어주고…'사적인 일'까지 떠맡겨 김윤배 전 청주대 총장, 운전기사 '갑질·폭언' 녹취 공개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