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호중 "보좌관 자격시험봐야" - 국민의힘 보좌진 "사과 없을 땐 법적대응"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윤호중 위원장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 김도읍 간사가 제출한 개회요구서룰 보이며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윤호중 위원장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 김도읍 간사가 제출한 개회요구서룰 보이며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보좌진협의회(국보협)가 26일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법제사법위원회 윤호중 위원장을 규탄하며 사과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국보협은 "윤호중 국회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이 기자간담회를 열고 김도읍 의원실 보좌직원들은 간사를 제대로 보필하라면서 우리나라도 미국과 같이 입법보좌관 자격시험제도를 도입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며 "노동법의 사각지대에서 주말과 퇴근 없이격무와 함께하면서도 오직 대한민국을 기획한다는 긍지와 사명감으로 버텨오고 있는 보좌진의 입장에서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심각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국보협은 "윤 위원장의 말은 국민의힘 법사위 김도읍 간사가 적극적으로 법사위 개최를 요구하는 점에 대해 본인이 정치적 수사로써 공세를 펴려다 나온 실언으로 보인다"며 "정당한 위원회 개최에 대해 본인의 일을 잘하면 될 것을 왜 느닷없이 자신의 싸움판에 보좌진 자격을 들먹이면서 총질을 해대는지 기가 찰 노릇"이라고 규탄했다.  
 
이어 "정치에도 상식과 예의가 있고, 발언에도 금도가 있다. 윤 위원장은 공적인 자리에서 타 의원실의 보좌진을 품평하고 폄훼할 권리가 없다. 이는 기본적인 예의에 속하는 영역"이라고 질타했다.  
 
끝으로 국보협은 "윤호중 법사위원장의 공식 사과를 촉구하며, 빠른 시일 내 적절한 사과가 없을 경우 3000명 보좌진 전체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오늘 일에 대해 법적 대응을 검토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윤 위원장은 이날 법사위를 앞둔 기자간담회에서 보좌진과 관련해 "좀 제대로 보필하라고 이야기하고 싶다"며 "미국 의회에는 입법보좌관 자격시험 제도가 있는데, 우리나라에도 그런 것을 도입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했다. 윤 위원장은 발언과 관련한 항의에 "사과할 일은 아니다. 보좌관 선배로서 한 얘기다. 제가 보좌관 선배 모임의 회장"이라고 답했다. 윤 위원장은 한광옥 전 의원 비서관 출신이다. 
 
이해준·김기정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