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건영 "대통령이 침묵? 현장 행보 안보이나"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묻는 야권을 향해 “대통령을 끌어들이는 비열한 정치를 그만두라”고 말했다.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으로 근무한 윤 의원은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렸다.
 
윤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김종인, 주호영, 유승민, 정진석, 안철수, 곽상도 등 셀 수 없는 많은 야당 인사들이 대통령보고 ‘왜 침묵하냐’고 몰아붙이고 있다”며 “야당이 대통령을 정쟁 한복판에 세워놓고 떼로 몰려들어 진흙탕 싸움을 해보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난장판을 통해 얻을 이득만 계산한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이어 “대통령이 정말 숨어있나. APECㆍG20 정상회의에서 코로나19 대응을 논의하고, 한국판 뉴딜 정책에 대한 현장 목소리를 듣는 대통령 행보는 눈에 안 보이나”라고 적었다. 그는  “야당도 제발 국민을 봐달라”면서 “하루하루 치열하게 일하는 대통령을 여의도 정치 한복판에 세워놓고 막장 드라마를 찍겠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