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한대학교, 후진학선도형 외국인(미얀마) 수강생 커피 브루잉 부문, 우뚝 서다

유한대학교(총장 김현중) 후진학선도형 혁신지원사업(단장 김성학) 커피음료 제조 기술 교육 강좌(외국인 대상) 인니코코(미얀마 출신, 사진) 수강생이 ‘2020 한국외식음료경연대회(한국외식음료개발원 주관)’에서 커피 브루인 부문, 금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다.
 
2020 한국외식음료경연대회는 국내 외식 및 음료산업을 대표하는 전문인을 양성하고자 매년 개최되고 있는 전국 대회이며, 올해 대회는 커피 브루잉-칵테일-와인 3개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되었으며 전국에서 150여명이 참가해 열띤 경연을 벌였다.  
 
 
3개 부문 중 커피 브루잉 부문에서 인니코코(미얀마 출신) 수강생이 금상을 수상하였으며, 인니코코 수강생은 지난 2016년에 미얀마에서 한국으로 온 외국인노동자이며, 오남매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일을 해서 받은 봉급 절반은 미얀마 부모에게 보내는 등 책임감있고, 가장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훌륭한 효자이기도 하다.
 
이번 2020 한국외식음료경연대회에 참가하게 된 동기는 유한대학교 후진학선도형 혁신지원사업단에서 주관하고 있는 ‘커피음료 제조 기술 교육 강좌(외국인 대상)’ 모집 공고를 보고 한국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를 통해 수강하게 되었으며, 근무가 끝난 야간시간에 진행되어 피곤하기도 하지만 힘들거나 피곤한 내색 없이 단 한번도 지각 결석 없이 30시간을 수료한 모범생이다.
 
모범생으로 열심히 주경야독하는 모습을 곁에서 보아 온 문옥선 교수(유한대학교)가 2020 한국외식음료경연대회 참가를 독려하여 주말에도 맹연습을 통하여 커피 브루잉 부분에서 금상을 수상하게 되었다.
 
금상을 수상한 인니코코(유한대학교 후진학선도형 강좌 수강생)는 “외국인인 나에게도 이렇게 좋은 기회를 주신 유한대학교 및 한국노동자지원센터, 그리고 문옥선 교수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커피에 대하여 더욱 많이 알게 된 계기가 되었으며, 3년 뒤 미얀마로 돌아가서 내 이름으로 된 커피숍을 창업하여 한국과 미얀마를 연결해 주는 민간 외교사절 역할도 함께 하는 바리스타가 되고 싶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한편, 유한대학교 후진학선도형 강좌는 취약계층들에게 보다 좋은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하여 탈북주민 대상으로 ‘컴퓨터 기초 실무능력 양성 강좌’, 학교 밖 청소년 대상으로 ‘3D 프린터 활용 작춤 제작 강좌’, 다문화 가족 대상으로 ‘다문화 정착 지원 강좌’·‘온라인마케팅기반 핸드메이드 제품 창업 강좌’, 장애인 대상으로 ‘드론 기술 엔지니어 양성 강좌’, 외국인 대상으로 ‘커피음료 제조 기술 교육 강좌’ 등을 운영하여 많은 취약계층 분들에게 포용사회 실현을 위한 평생·평등학습 Commuversity 구축이라는 사업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앞장서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