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그룹, LG상사 등 5개사 계열분리…구본준 독립 본격화

여의도 LG트윈타워. 연합뉴스

여의도 LG트윈타워. 연합뉴스

LG그룹이 LG상사와 LG하우시스 등 5개사 중심의 신규 지주회사를 설립한다.
 
LG그룹 지주회사인 ㈜LG는 26일 이사회를 열고 ㈜LG의 13개 자회사 출자 부문 가운데 LG상사, 실리콘웍스, LG하우시스, LG MMA 등 4개 자회사 출자 부문을 분할해 신규 지주회사인 '㈜LG신설지주(가칭)'를 설립하는 분할계획을 결의했다.  
 
'㈜LG신설지주'는 이들 4개 회사를 자회사로 하며 LG상사 산하의 판토스 등을 손회사로 편입하는 방식으로 설립된다.
 
분할비율은 순자산 장부가액 기준 ㈜LG가 약 0.912, ㈜LG신설지주(가칭)가 약 0.088이다. 내년 3월 26일 정기 주주총회에서 회사분할 승인 절차를 거치면 5월 1일자로 존속회사 ㈜LG와 신설회사의 2개 지주회사로 재편된다.
 
분할 후 '㈜LG신설지주'는 새로운 이사진에 의한 독립경영 체제로 운영된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의 삼촌인 구본준 LG 고문이 대표이사를 맡는다.  
 
'㈜LG신설지주' 이사회 구성은 사내이사로 구본준 고문(대표이사), 송치호 LG상사 고문(대표이사), 박장수 ㈜LG 재경팀 전무를, 사외이사는 김경석 전 유리자산운용 대표이사, 이지순 서울대 경제학과 명예교수, 정순원 전 금융통화위원회 위원, 강대형 연세대 경제대학원 겸임교수를 각각 내정했다. 또, 김경석, 이지순, 정순원 사외이사 내정자를 감사위원으로 선임할 예정이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