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천보현산별빛축제, 전국 18만여 명이 온택트로 함께 즐겼다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지난 25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최기문 시장, 조영제 시의회 의장 및 총무위원회 소속 의원, 축제 추진위원 등 20여명이 모인 가운데 제17회 온택트 영천보현산별빛축제 평가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랜선 타고 블랙홀 속으로’라는 주제로 지난달 30일부터 3일간 개최된 제17회 온택트 영천보현산별빛축제의 성과에 대해 공유하고 향후 축제의 발전방안 모색을 위해 마련된 자리로 축제현장 영상시청, 축제추진결과 보고, 향후 발전방안 토의 순으로 진행되었다.
 
코로나19로 인해 우리의 일상이 된 비대면 문화와 미디어 콘텐츠 활성화 붐에 힘입어 온택트(비대면+온라인) 형식으로 개최된 금년 별빛축제는 ‘위드 코로나’ 시대 새로운 축제문화를 여는 시험무대로서 다중화상 시스템을 이용한 랜선 방청객 모집, 어린이 골든벨 온라인 예선전, 온라인 주제관 등 새로운 시도를 보여주었고, 별과 온라인의 결합으로 무한한 축제 콘텐츠 확장 가능성도 함께 보여주며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다.
 
이날 축제추진위원회에 따르면 축제 공식 홈페이지 및 SNS 개설 시점부터 축제 폐회 후 에필로그 영상 송출기간을 포함한 총 29일 동안 전국에서 홍보 이벤트, 온·오프라인 프로그램 참여, 실시간 방송시청 등 직·간접적으로 축제에 참여한 인원이 18만 여명으로 집계되었으며, 수치적으로만 본다면 대면 축제로 진행된 작년 축제 대비 250%가 늘어난 인원이 별빛축제를 함께 즐긴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금년 별빛축제는 보현산 천문대, 천문과학관 등 보현산 일원의 천문과학 인프라를 적극 활용한 콘텐츠 제작으로 별빛축제의 정체성을 강화했으며, 영천의 대표 관광지와 체험거리, 문화공연 등을 수준 높은 영상으로 안방에 전달해 영천의 도시 브랜드 이미지 상승에도 기여했다고 분석했다.
 
또한, 이번 온택트 축제 경험을 통해 향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급변하는 축제 환경에 대응한 자생력을 기를 수 있게 되었고 지역 관광역량 강화와 지역민 자긍심 고취에도 영향을 주었으며 무엇보다 물리적 제약이 없는 온라인 환경에서 별빛축제를 전 국민에게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는 평을 얻었다.
 
하지만 온택트 형식으로 축제를 개최하기로 결정한 후 불과 2개월 안에 홍보, 기획, 콘텐츠 제작 등이 이루어져 홍보를 위한 충분한 시간을 갖지 못했다는 부분과, 지역민들의 적극적인 호응을 이끌어 내지 못했다는 부분이 보완해야 할 점으로 지적됐다.
 
마지막으로 축제추진위원회는 발전방안 토의에서 내년도 축제 추진방식을 기존의 대면 축제에 온택트 축제를 가미한 온·오프라인 병행 축제로 결정하고 금년도 축제 일정을 모두 마무리했다.
 
최기문 시장은 “끊임없는 도전정신과 올해의 축제 추진경험으로 내년 축제를 또 한 번의 도약의 기회로 삼기 바라며, ‘영천보현산별빛축제’라는 전국 대표 브랜드가 만들어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