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게 신종직업" 중1에 틀어준 영상엔 '돈받고 손님과 자는 女'

학생 일러스트. 연합뉴스

학생 일러스트. 연합뉴스

대전의 한 중학교에서 진행된 진로진학 수업 도중 여성이 돈을 받고 손님과 잠을 자는 일본의 신종 직업을 소개해 물의를 빚었다.
 

중학교 1학년 진로수업…'신종직업' 영상 보여줘

 26일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최근 한 중학교에서 유튜브 등을 활용해 1학년 진로진학 수업을 진행하면서 일본에서 여성이 손님 옆에서 잠을 자고 돈을 받는 모습을 미래 신종 직업으로 보여줬다.
 
 일본에서 10년 전부터 유행한 이 직업은 남성 고객이 일정 금액의 돈을 내고 여성 옆에서 잠을 자면서 접촉할 때마다 추가 요금을 내는 방식이다. 학생들이 본 영상에서도 1시간 이용 금액과 팔베개 등 신체 이용 금액 등이 그대로 소개됐다.
 
 수업이 끝난 뒤 학생들은 “미래직업으로 소개하기에 부적절하다”며 이의를 제기했고, 일부 학부모들도 “학교 측에 중학교 1학년에게 잘못된 가치관을 심어줄 수 있다”며 항의했다. 
 
대전시교육청

대전시교육청

 
 학교 측은 “해당 교사가 수업 전에 문제가 될 만한 부분을 삭제한 편집본을 만들었지만, 수업에서 실수로 전체 영상이 실행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대전교육청 관계자는 “학교 측에서 실수로 그런 내용의 영상을 소개한 것 같다”며 “학교 측에 영상 교육에 앞서 반드시 내용을 재점검할 수 있도록 지도하고, 영상을 접한 아이들 가운데 필요하면 심리치료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