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정부 "12월 초까지 매일 400~600명대 확진 가능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8개월 만에 583명 최다 발생해 초비상이 걸린 26일 대전의 한 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방문한 시민들을 검사한 뒤 주변을 소독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8개월 만에 583명 최다 발생해 초비상이 걸린 26일 대전의 한 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방문한 시민들을 검사한 뒤 주변을 소독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26일 정례 브리핑에서 국내 확진자 발생 추이를 언급하며 "지금과 같은 환자발생 규모는 이번 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본격적인 세 번째 유행에 맞서 싸우고 있다"며 "수학적 예측 결과, 12월 초까지는 일일 400~600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지속 발생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특히 최근 감염 양상과 관련해 이 단장은 "전국적으로 다수의 감염원이 동시에 나타나고 있는 상황이며 음식점·학교·사우나·교회·군부대 등 전파원도 다양하다"며 "감염의 경로는 다양해졌고 유행의 중심이 되는 연령층은 활동성이 강한 젊은 연령층으로 낮아졌다"고 했다.
 
다만 이 단장은 강화된 거리두기의 효과가 점차 나타나면 신규 확진자 증가 속도도 누그러지고, 내주 초 정점을 지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통상 거리두기의 효과는 시행 1~2주 후부터 본격적으로 나타나게 된다"며 "거리두기가 잘 이행된다면 그 효과는 이르면 다음 주 초부터 나타나 조금씩 증가 속도가 누그러질 수도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떠한 곳이라도 여러 사람이 모이는 밀폐되고 밀집된 장소는 안전하다고 확신할 수 없다"며 "필수적이지 않은 방문, 모임은 자제하고 조금이라도 몸이 불편하면 선별진료소를 방문해달라"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