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감찰 맡은 팀장도 실명 걸었다 "징계 위법, 법치 훼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4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를 청구한 다음 날인 25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 윤석열 검찰총장 얼굴이 그려진 배너가 세워져 있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4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를 청구한 다음 날인 25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 윤석열 검찰총장 얼굴이 그려진 배너가 세워져 있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총장에 대한 징계, 직무정지 조치가 연이은 검찰들의 반발로 이어지고 있다. 26일 대검찰청 중간 간부들은 실명으로 의견문을 내고 추 장관의 결정을 "법치주의 훼손"이라며 비판했다.
 
특히, 이 의견문엔 정태원 대검 감찰3과 팀장도 이름을 올렸다. 이 팀은 추 장관이 윤 총장의 직무배제 근거로 든 '재판부 사찰' 부분을 확인하기 위해 전날 수사정보담당관실의 컴퓨터를 확보했다.
 
이날 오전 이들은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의견문을 내고 "코로나19 등으로 국가적 위기상황에서 감찰과 관련한 각종 논란으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치고 있어 송구스럽다"며 "검찰이 변화해야 한다는 국민의 뜻에 부응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나 여전히 많이 부족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의 윤 총장에 대한 징계, 직무정지 절차에 대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청구와 직무집행정지는 적법절차를 따르지 않고, 충분한 진상확인 과정도 없이 이루어진 것으로 위법, 부당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은 물론이고 검찰개혁, 나아가 소중하게 지켜온 대한민국의 법치주의 원칙을 크게 훼손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서 "검찰이 헌법과 법률에 따라 책임과 직무를 다 할 수 있도록 징계청구와 직무집행 정지를 재고해 주실 것을 법무부 장관께 간곡하게 요청드린다"고 했다.
 
이 의견문에는 정 팀장을 비롯해 이정봉 인권정책관과 손중성, 최성국, 이창수, 박기동, 강범구, 전무곤, 고필형, 구승모, 임승철 등 27명이 실명을 적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