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스인훙 교수, “한반도는 잠재적 지뢰, 언제 터질지 아무도 몰라”

“한반도는 잠재적 지뢰로 언제 터질지 아무도 모른다.”
 

“동북아정세 움직이는 가장 중요한 운용자는”
“대국이 아니라 바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북한은 어떤 대국도 추종하지 않을 것”
“대만문제로 미·중 충돌 시 한국이 누구 편 들지 미지수”

중국 인민(人民)대학 국제관계학원 교수로 중국 정부에 외교 자문을 하는 스인훙(時殷弘)이 25일 중화권 인터넷 매체 둬웨이(多維)와의 인터뷰에서 밝힌 말이다.
 
스인훙 중국 인민대 교수는 ’북한은 어떤 대국도 추종하지 않을 것“이라며 ’한반도는 잠재적 지뢰로, 터질지 안 터질지 또 언제 터질지 아무도 모른다“고 말했다. [중국 바이두 캡처]

스인훙 중국 인민대 교수는 ’북한은 어떤 대국도 추종하지 않을 것“이라며 ’한반도는 잠재적 지뢰로, 터질지 안 터질지 또 언제 터질지 아무도 모른다“고 말했다. [중국 바이두 캡처]

스인훙 교수는 미 대선 이후 동북아 정세 변화를 묻는 말에 “동북아의 가장 중요한 운용자는 어떤 대국도 아니라 바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라며 “대국은 동북아 정세에 어떤 통제력도 갖고 있지 못하다”고 말했다.
 
미국이나 중국, 러시아, 일본 등 한반도를 둘러싼 4강이 실제적으론 동북아 정세를 좌지우지할 형편이 아니라는 이야기다.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 정세 변화에 실질적인 영향을 미치는 건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라는 것이다.
 
중국 정부에 외교 자문을 하기도 하는 스인훙 중국 인민대 교수는 ’동북아 정세를 움직이는 가장 중요한 운용자는 대국이 아니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중국 정부에 외교 자문을 하기도 하는 스인훙 중국 인민대 교수는 ’동북아 정세를 움직이는 가장 중요한 운용자는 대국이 아니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스인훙은 “김정은 위원장의 태도는 현재 매우 단호하다”며 “첫 번째로, 그는 북한이 최저한도의 핵 보유를 하는 걸 지키면서도 절대로 핵미사일을 포기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두 번째는 핵미사일을 보존하는 동시에 북한에 대한 경제 제재가 확대되지 않도록 더는 자극적인 행동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스 교수는 한반도 정세는 예측하기 매우 어려우며 북한은 어떤 대국도 추종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스인훙 중국 인민대 교수는 ’동북아 정세의 가장 중요한 운용자는 대국이 아니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라며 ’대국은 동북아 정세에 어떤 통제력도 갖고 있지 못하다“고 말했다. [중국 바이두 캡처]

스인훙 중국 인민대 교수는 ’동북아 정세의 가장 중요한 운용자는 대국이 아니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라며 ’대국은 동북아 정세에 어떤 통제력도 갖고 있지 못하다“고 말했다. [중국 바이두 캡처]

“이렇게 볼 때 한반도는 잠재적 지뢰로, 외부에선 이게 터질지 안 터질지 알 수 없으며 언제 터질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스인훙은 또 대만 문제를 갖고 미·중이 충돌할 경우 일본은 절대적으로 미국 편에 서겠지만 한국은 “미지수”라고 전망했다. 스 교수는 한국의 문재인 정부가 대중 우호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지만, 그런 입장이 한국 사회에 뿌리를 내리고 있는 건 아니라고 말했다. 한국민의 90% 가까이가 중국을 싫어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집권 후 빠른 시간 내 중국에 대한 전략적인 대항을 강화하고 있으며 대만문제로 미중이 충돌할 경우 절대적으로 미국 편에 설 것이라고 스인훙 중국 인민대 교수는 전망했다. [AP=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집권 후 빠른 시간 내 중국에 대한 전략적인 대항을 강화하고 있으며 대만문제로 미중이 충돌할 경우 절대적으로 미국 편에 설 것이라고 스인훙 중국 인민대 교수는 전망했다. [AP=연합뉴스]

그 밖에 미국은 한국에 줄곧 중국 경제와의 디커플링(탈동조화) 압력을 가하고 있고, 문 정부가 국내 경제와 방역 등에서 잇따라 실패해 한국 정치 구도에서 보수파가 득세할 경우 다시 중국에 우호적인 정부가 들어설 것이라고 보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스인훙 교수는 또 일본에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가 등장한 이후 짧은 시간 내 중국에 전략적으로 대항하는 모습을 강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호주와 ‘준(準) 군사동맹 조약’이라고도 볼 수 있는 협의를 체결한 건 주목할 만하다고 말했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