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공군 F-16, 대한항공이 수명연장시킨다…2900억 규모

대한항공이 2900억원 규모의 F-16 전투기 정비사업을 맡게 됐다. 
 
대한항공은 미국 국방부로부터 이달부터 2030년 9월까지 약 10년간 주한미군과 주일미군에 배치된 F-16 전투기의 비행 가능 시간을 연장하는 사업을 수주했다고 26일 밝혔다. 2900억원 수준이다. 
F-16V 전투기. [사진 록히드마틴]

F-16V 전투기. [사진 록히드마틴]

 
대한항공은 F-16 전투기의 기체와 날개 주요 부위에 대한 신뢰성 검증, 항공기 수명연장을 위한 분해ㆍ검사ㆍ방청처리 및 주구조물의 교체 작업을 진행한다. 이번 작업을 통해 F-16 전투기는 약 4000시간의 추가 비행이 가능하게 된다. 
 
대한항공은 1978년부터 미군 창정비 사업을 수행해왔다. 미 공군 F-4기를 시작으로 F-15, F-16, C-130, A-10 등 다수의 전투기와 수송기, UH-60, CH-46, CH-53 등 헬기의 창정비와 성능개량사업을 해 왔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