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르헨티나 축구 전설 마라도나 심장마비로 별세

마라도나가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로이터=뉴스1]

마라도나가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로이터=뉴스1]

아르헨티나 축구 레전드 디에고 마라도나가 25일(현지시각)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향년 60세.
 

향년 60세
전 세계 애도

아르헨티나 라나시온은 마라도나가 이날 부에노스아이레스 근교 티그레의 자택에서 숨졌다고 보도했다. 라나시온은 마라도나가 심장마비를 일으킨 뒤 구급차 9대가 도착했지만, 이미 숨진 뒤였다고 전했다. 마라도나는 3일 경막하혈종으로 뇌 수술 후 회복 중이었다. 
 
마라도나는 세계적인 축구 스타다. 1960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태어난 그는 어린 시절부터 축구에 재능을 보였다. 1976년 아르헨티노스 주니어스에서 프로에 데뷔하고 승증장구했다. 아르헨티나 명문 보카 주니어스를 시작으로 바르셀로나(스페인), 나폴리(이탈리아) 등을 거쳤다.
 
아르헨티나 국가대표 경력은 더 화려했다. 국제경기(A매치) 91경기에서 34골을 터뜨렸다. 1986년 멕시코월드컵에선 아르헨티나의 우승을 이끌었다. 대회 8강전 잉글랜드전에서 0-0이었던 후반전 초반 머리로 헤딩하는 것처럼 동작을 하면서 사실은 손으로 쳐 득점하면서, '신의 손'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는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이 대회로 그는 아르헨티나 국민 영웅이 됐다. 브라질 축구 황제 펠레와 더불어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축구 선수에 올랐다. 그는 각종 기행과 사생활 논란으로 '악동'으로 불렸지만, 축구 실력 만큼은 논란의 여지가 없었다. 
 
은퇴 후엔 지도자의 길을 걸었다. 그러면서도 마약, 알코올, 비만 등으로 구설에 올랐다. 지난해부터 아르헨티나의 힘나시아 라플라타 감독을 맡고 있다. 마라도나의 별세 소식이 알려지자 펠레를 비롯한 전 세계 축구계가 애도를 표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