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맛있는 도전] 홈술용 안주부터 전문점 수준 야식까지 … ‘심야 HMR’ 선두주자로

대상(주) 청정원이 ‘안주야(夜)’(맨 왼쪽)에 이어 ‘야식이야(夜)’를 론칭하며 심야 HMR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사진 대상]

대상(주) 청정원이 ‘안주야(夜)’(맨 왼쪽)에 이어 ‘야식이야(夜)’를 론칭하며 심야 HMR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사진 대상]

대상(주) 청정원이 ‘안주 HMR(Home Meal Replacement: 가정간편식)’ 개척자에서 ‘야식 HMR’ 강자로 거듭나고 있다. ‘안주야(夜)’ 론칭을 통해 업계 최초로 안주 HMR 시장을 개척·선도한 데 이어 ‘야식이야(夜)’를 론칭하며 야식 HMR 시장 선점을 노린다. 안주와 야식을 양대 축으로 ‘심야 HMR’의 선두주자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대상

안주야(夜)는 2016년 대상㈜ 청정원이 식품업계 최초로 론칭한 안주 전문 HMR 브랜드다. 청정원의 조미기술과 혼술·홈술 트렌드를 빠르게 반영한 제품 콘셉트로 냉동안주 HMR 시장을 개척했다. 곱창·막창 등 부산물 특유의 잡내를 깔끔하게 제거하는 등 철저한 위생관리와 연구 개발을 통한 전문점 수준의 맛과 품질로 입소문을 타며 불티나게 팔려나갔다.
 
출시 2년 만에 1500만 개 이상 팔린 안주야(夜)의 흥행에 힘입어 냉동안주 HMR 시장은 급속도로 성장했다. 닐슨데이터에 따르면 2016년 196억원에 불과했던 냉동안주 HMR 시장은 2019년 840억원 규모로 성장했다. 안주야(夜) 매출액도 2016년 48억원 수준에서 2019년 402억원으로 가파르게 증가했다.
 
안주야(夜)는 냉동안주 HMR 시장에서 절반 가까운 점유율로 꾸준히 시장을 선도해왔다. 곱창·막창·닭발·근위·오돌뼈와 같은 볶음과 직화 제품뿐만 아니라 소비자가 취향에 따라 조리할 수 있고 에어프라이어 조리도 가능한 RTC(Ready to Cook) 제품도 출시했다. 지난 5월에는 상온안주 HMR도 선보이는 등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대상(주) 청정원은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야식 HMR 브랜드 야식이야(夜)를 추가로 론칭했다. 청정원 조미 기술과 트렌드를 반영한 콘셉트로 외식 혹은 배달시켜 먹던 야식을 집에서도 간편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야식이야(夜) 최초 론칭 메뉴는 치킨이다.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품질과 맛을 구현한 ▶치즈시즈닝뿌렸닭 ▶고추듬뿍넣었닭 ▶바삭하게 튀겼닭 ▶매운맛 입혔닭 등 4종으로, 최근 가정 내 빠르게 보급되고 있는 에어프라이어로 손쉽게 조리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배달 음식 대비 뒤처리가 깔끔하고 기다리는 시간이 적다는 장점과 1~2인이 즐기기 딱 좋은 양으로 소비자를 공략할 예정이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