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산왕조 6년, 마지막 잔치가 끝난 뒤…

24일 NC에 한국시리즈 우승을 내준 뒤 관중을 향해 인사하는 두산 선수단. 김민규 기자

24일 NC에 한국시리즈 우승을 내준 뒤 관중을 향해 인사하는 두산 선수단. 김민규 기자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는 지난 6년간 KBO리그에 새 ‘왕조’를 구축했다. 김태형 감독이 부임한 2015년부터 올해까지, 한 번도 거르지 않고 한국시리즈(KS) 무대를 밟았다. 매 시즌을 최소한 준우승 이상으로 마쳤다는 뜻이다.
 

시험대 오른 구단과 김태형 감독
삼성왕조 밀어내고 2015년 왕좌
FA 9명에 코치진도 줄줄이 옮겨
재창단에 가까운 변화 시도해야

그 과정도 화려했다. 정규시즌을 3위로 마친 2015년, 통합 5연패에 도전하던 삼성 라이온즈를 KS에서 무너뜨렸다. 2016년엔 역대 정규시즌 최다승 신기록과 함께 KS를 4승 무패로 끝냈다. 지난해 역시 ‘전설 중의 전설’로 남을 만했다. 정규시즌 최종전 승리로 극적인 역전 우승을 차지한 뒤, KS에서도 4승 무패로 통합 우승했다. 이 화려한 여정을 지휘한 김태형 감독은 역대 프로 사령탑 최고액을 받는 ‘명장’ 반열에 올랐다.
 
그런 의미에서 올해 KS는 두산에 의미가 남달랐다. 두산 왕조를 건설한 ‘황금 세대’가 사실상 마지막으로 함께 뛰는 시리즈였다. 현 멤버로 처음 우승했던 2015년처럼,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를 모두 거쳐 KS 무대를 밟았다. 차이가 있다면 모두 그때보다 나이를 다섯 살씩 더 먹었다는 거다. KS 3차전까지 ‘가을 야구 베테랑’의 여유를 보여주던 두산 선수들은 시리즈가 길어지자 점점 체력의 한계를 드러냈다. 4~6차전에서 고작 2점만 뽑고 무기력하게 우승 트로피를 내줬다. NC가 ‘신흥 강호’로 등극하는 모습을 눈앞에서 지켜봤다.

관련기사

 
아쉽게 2020시즌을 마친 두산은 이제 위기의 스토브리그를 맞이한다. 선수와 코치진의 대폭 변화가 불가피하다. 일각에서는 “재창단에 가까운 수준”이라고 얘기할 정도다. 실제로 25일 KBO가 공시한 2021년 자유계약선수(FA) 명단에는 두산 선수가 9명이나 이름을 올렸다. 단연 최다 인원이다. 이미 은퇴를 선언한 투수 권혁과 올해 부진했던 투수 장원준을 빼도, ‘왕조의 주역’ 7명이 고스란히 그 안에 포함됐다.
 
특히 내야는 사실상 주전 전원이 이탈할 위기다. 유격수 김재호(재자격), 1루수 오재일, 2루수 최주환, 3루수 허경민이 FA다. 외야수 정수빈과 투수 이용찬, 유희관도 처음으로 FA 자격을 얻었다. 이미 이들 가운데 상당수가 다른 구단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는 소문이다. 구체적인 구단 이름도 나온다.
 
설상가상, 두산은 모기업의 재정 악화가 표면화된 상태다. 올 시즌 내내 구단 매각설에 시달렸다. 2군 전용 훈련장인 이천 베어스파크를 담보로 긴급 대출까지 받았다. FA가 된 주축 선수의 이탈을 막기는 어려워 보인다. 올해 좋은 활약을 한 외국인 투수 라울 알칸타라와 크리스 플렉센, 타자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와 재계약도 난항이 예상된다. 일본 구단이 노리고 있는 이들을 잡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심지어 코치진도 새롭게 꾸려야 하는 상황이다. 김원형 전 투수코치가 SK 와이번스 새 감독으로 부임했고, 김민재 작전 코치가 SK 수석 코치로 동반 이적했다. 조인성 배터리 코치는 선수 시절 뛰었던 LG 트윈스의 부름을 받았고, 조성환 수비 코치는 한화 이글스로 이적해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2군도 아닌 1군 주요 보직 코치들까지 모두 새로 선임해야 하는 상황이다.
 
2021년 두산과 김태형 감독은 진정한 시험대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두산 관계자는 “팀에 꼭 필요한 FA 선수를 선별해 잔류에 힘쓰는 게 우선이다. 이제 KS를 마쳤으니, 최선의 대응책을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댈 것”이라고 말했다. FA의 대거 이탈이 불가피하다면, 이들 대신 택할 수 있는 보상 선수를 전략적으로 영입해 전력 누수를 최소화하겠다는 복안도 가능하다. 영원할 것만 같던 ‘두산 왕조’가 이제 새로운 출발선에 섰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