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혈병 재발’ 배우 최성원 “긴박한 상황도 있었지만 건강히 퇴원”

배우 최성원. [사진 별오름엔터테인먼트]

배우 최성원. [사진 별오름엔터테인먼트]

 
최근 백혈병 재발 소식을 전해졌던 배우 최성원이 건강을 회복하고 퇴원했다.
 
24일 최성원은 소속사 별오름엔터테인먼트 공식 블로그를 통해 “걱정해주신 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하며 근황을 알렸다.  
 
최성원은 “치료받는 과정에서 긴박한 상황도 있었고 어떻게 진행될지 판단할 수 없어서 가족들도 잠깐 걱정한 때가 있었지만 오늘 건강히 퇴원해서 집으로 돌아왔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게 몇 가지 미션이 생겼는데, 잘 수행하면서 더 건강한 모습으로 새로운 근황도 전해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최성원은 지난 2016년 봄 급성 백혈병 판정을 받고 치료에 전념해왔으며 그 해 12월 완치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최근 4년 만에 백혈병이 재발해 치료를 받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한편 최성원은 지난 2007년 뮤지컬 ‘김종욱 찾기’를 시작으로 ‘오! 당신이 잠든 사이’, ‘여신님이 보고 계셔’, ‘블랙메리포핀스’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2010년 KBS 2TV ‘남자의 자격’ 합창단 편에서 주목받았고,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성노을 역을 맡아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렸다.  
 
지난해에는 SBS 드라마 ‘빅이슈’, ‘절대 그이’에 출연했고, 지난해부터 올 초까지 방영된 tvN 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에도 등장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