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엔씨소프트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판교 사옥 폐쇄

엔씨소프트 판교 R&D센터. [사진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 판교 R&D센터. [사진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엔씨는 모든 직원을 귀가 조처하고 사옥을 26일 오후 2시까지 폐쇄하기로 했다.
 
25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엔씨 본사 사옥(삼평동 R&D센터)에서 근무하는 엔씨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엔씨 본사 건물에서 정밀 방역 및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엔씨는 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 격상된 24일부터 전 직원을 대상으로 일주일에 사흘 출근하고 이틀은 재택근무하는 '3+2 근무 체제'를 시행 중이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