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철희 "秋 '윤석열 직무배제' 잘못…소탐대실 가능성 있다"

이철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임현동 기자

이철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임현동 기자

이철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 집행정지 조치를 비판하며 "소탐대실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 전 의원은 25일 자신이 진행하는 SBS라디오 '이철희의 정치쇼'에서 "윤 총장이 오해받을 행동을 한 것은 맞다"면서도 "이번 직무정치 조치는 잘못됐고 정치적 패착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이번 조치로 윤 총장을 내보낼 수 있을지는 몰라도 정부 여당이 국민의 마음을 얻긴 어려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추 장관은 전날 "윤 총장을 감찰한 결과 심각하고 중대한 비위 혐의가 확인돼 직무 수행을 더는 용납할 수 없다"며 징계청구와 직무배제 조처를 내린 바 있다. 현직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을 직무에서 배제한 것은 헌정사상 처음이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