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후조리원' 무진성 "중간 투입이었지만 따뜻한 배려에 감사"

'산후조리원' 무진성

'산후조리원' 무진성

배우 무진성이 추위마저 녹이는 훈훈함을 남기며 마지막을 고했다.

 
24일 종영된 tvN 월화극 '산후조리원'에서 무진성(우석)은 최리(루다)의 남편이자 요미의 초보 아빠로 활약했다.  
 
첫 등장부터 반전 비주얼로 시선을 빼앗은 무진성은 달달한 프러포즈에 이은 어리숙한 초보 아빠로 매회 웃음과 공감을 오갔다.  
 
최종회에선 최리의 아버지가 시한부라는 소식을 듣고 마음이 무거워졌다. 산후조리원에 몰래 찾아온 장인과 최리를 직접 만날 수 있는 자리를 마련, 따뜻한 마음 씀씀이를 보여줬다. 하지만 출산을 한 딸의 안부는커녕 손주에 대한 소식조차 묻지 않는 최리 아버지의 이중적인 모습에 잘못됐음을 직감, 최리에 대한 미안함에 몸 둘 바를 몰라 하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불러왔다.  
 
그런가 하면, 그런 진심을 안 듯 최리는 가족을 만들기 두려웠지만 무진성과 요미를 만나고 마음이 달려졌음을 다시 고백해 무진성을 되레 놀라게 했다. 기쁨의 포옹을 아낌없이 나눈 이들은 알콩달콩한 결말을 확인케 하며 시청자들에게 행복감을 전했다.
 
무진성은 신선한 캐릭터를 통해 훈훈하면서도 눈길을 사로잡는 연기력으로 '산후조리원'을 더욱 풍성하게 채웠다. 비주얼 반전에 이어 다른 인물들과의 케미스트리와 열연은 다양한 볼거리를 선사하며 극의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소속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를 통해 무진성은 "격정 출산 느와르라는 새롭고 특별한 장르의 드라마에 출연하게 되어 너무나 기쁘다. 우석 역할로 작품에 참여할 수 있게 해주신 감독님을 비롯해 제작진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드린다. 이야기 중반에 새롭게 등장하는 인물이었기에 고민과 걱정이 있었지만 열정 넘치는 촬영장 분위기와 많은 스탭분들의 따뜻한 배려에 자신감을 갖고 즐겁게 연기할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새로운 작품과 캐릭터로 찾아오겠다. 올 한 해 얼마 남지 않았는데 마무리 잘하시고 건강하시길 빈다"라고 덧붙였다.  
 
무진성은 농익어가는 연기로 무한한 가능성을 입증한 것은 물론 완성도 높은 캐릭터 구현에 넓은 스펙트럼을 가진 배우임을 다시금 확인시켰다. 새로운 작품을 통해 또 다른 변신을 이어갈 무진성의 행보에 더 많은 관심이 집중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