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말 해외 배송대행 피해 급증…열어보니 빈박스

해외 쇼핑몰에서 해외 배송대행지로의 배송 중 물품 분실·도난 관련 소비자불만 현황

해외 쇼핑몰에서 해외 배송대행지로의 배송 중 물품 분실·도난 관련 소비자불만 현황

 
연말 해외 배송대행 서비스와 관련해 분실·도난 소비자피해 접수가 잇따르고 있다. 해외 직구 배송대행은 해외 쇼핑몰에서 물건을 살 경우 국내로 직접 배송을 해주지 않는 물품을 구매할 때나 배송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이용한다.

소비자원 주의보 발령

 
25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18년 1월부터 지난달까지 최근 3년간 관련 소비자 불만은 총 72건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2018~2019년 접수 건의 47.7%(21건)는 해외 직구 성수기인 11월부터 1월 사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내용을 분석한 결과, 해외 쇼핑몰의 '주문 상태'에는 배송 완료로 돼 있으나 배송대행지에는 물품이 도착하지 않은 경우가 가장 많았다. 물품 수취인의 서명이 배송대행업체 직원의 것이 아닌 경우도 있었고, 일부 품목이 누락되거나 빈 상자만 배송되는 사례도 있었다.
 
오배송 등이 원인일 수 있으나 고가의 물품을 노린 도난 가능성도 있다. 그러나 피해 사실관계의 확인이 어렵고 아마존·이베이와 같은 일부 해외 쇼핑몰은 배송대행지로 배송된 물품의 분실에 대해서는 환불 등을 하지 않는다고 약관에 명시하고 있어 손해를 배상받기는 어렵다.
 
다만 아마존 등은 소비자가 해외 쇼핑몰 또는 배송대행지 소재 지역의 경찰에 신고(폴리스리포트)한 후 관련 서류를 제출하면 배상해주는 경우가 있다. 미국 시애틀, 로스앤젤레스, 부에나팍 등은 온라인으로 폴리스리포트를 신청할 수 있다. 소비자가 배송대행지로 많이 이용하는 델라웨어와 뉴저지 지역은 온라인으로는 신청할 수 없기 때문에 배송대행지 선택에 유의해야 한다.
 
소비자원은 피해 예방을 위해 가급적 직배송 서비스를 이용하고, 분실·도난 사실을 확인하면 즉시 피해 사실을 알리고 해외 현지 경찰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