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흑서’ 서민, 전 검찰총장들 향해 “침묵하기만 한다면 이지메 공범”

 ‘조국흑서’의 공동 저자인 서민 단국대 교수가 전임 검찰총장들을 향해 “당신들은 왜 아무 말도 하지 않느냐”고 물었다.  
 
서 교수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직무 집행 정지를 내린 데 대해 침묵만 지킬 것이냐는 항의성 글을 올렸다. 
서민 단국대 교수가 지난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에서 자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서민 단국대 교수가 지난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에서 자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그는 임채진ㆍ김준규ㆍ한상대ㆍ채동욱ㆍ김진태ㆍ김수남ㆍ문무일 등 전임 총장들의 이름을 먼저 나열하면서 “당신들은 우리나라에서 몇 없는, 검찰총장을 지낸 분들입니다. 추미애라는 미친 법무장관이 검찰총장을 난도질하고 급기야 직무배제라는 초유의 만행을 저지르는데 당신들은 왜 아무 말도 하지 않습니까?”라고 적었다. 
 
서 교수는 “윤석열 총장의 행보에 대해선 의견이 다를 수 있어도 검찰총장이 이런 개쓰레기 취급을 받는 게 마땅하다고 생각하십니까?”라며 “제발 한마디만 해주십시오”라고 부탁했다. 그는 “아무리 정권의 심기를 거슬렸다해도 이건 아니라고, 차라리 대통령이 해임을 하든 뭐든 결단을 내려달라고요”라고 덧붙였다.
 
특히 서 교수는 “그냥 침묵하기만 한다면 당신들도 윤 총장 이지메의 공범입니다”라고 했다.
 
서 교수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지지하고 문재인 정부 집권을 옹호한 논객이자 ‘노사모’ 초창기 회원으로 노무현 대통령 만들기에 나섰었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고 나서 손혜원 의원의 투기 논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등에 대한 비판적 글을 게재해 왔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