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같은 층 감염자 확산…지금까지 7명 확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연합뉴스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연합뉴스

삼성전자 경기 수원사업장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7명으로 늘었다.
 
25일 삼성전자 등에 따르면 경기도 수원 본사 R5 건물에서 근무하는 무선사업부 소속 직원 4명이 전날 저녁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22일 같은 건물에서 근무하던 A씨가 처음 확진된 이후 24일 A씨와 같은 층에서 일하던 직원 2명이 코로나19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4명도 A씨와 같은 층에서 근무해왔다. 삼성전자 측은 “현재 방역당국이 감염 경로를 조사하고 있고 아직 확인된 인과관계는 없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 22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같은 층에서 근무했거나 밀접접촉한 직원 300여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나머지 직원 대부분이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추가 확진자가 나올 것에 대비해 회사 측은 해당 층에 근무하는 직원 전원에 대해 2주간의 재택근무를 시행 중이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