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룸살롱발 코로나 초등학생까지 번져…6일간 34명 확진

24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옥련동 한 건물에 유흥업소가 입점해 있다. 이 건물 지상 2층 업소에서 직원과 손님 등 20여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24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옥련동 한 건물에 유흥업소가 입점해 있다. 이 건물 지상 2층 업소에서 직원과 손님 등 20여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인천 연수구 룸살롱 관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자가 34명으로 늘었다. 최초 확진된 해양경찰관으로부터 업소 종사자를 거쳐 가족·지인으로 번지는 등 확산세가 지속하고 있다.
 
25일 인천시와 연수구에 따르면 룸살롱 종사자 등 3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날 확진된 룸살롱 방문자의 친척인 초등학생 A양도 포함됐다. A양은 지난 23일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았고 다음 날 오후 늦게 확진됐다. 방역 당국은 A양이 등교한 초등학교 운동장에 선별 진료소를 설치하고 학생과 교직원 260여명을 상대로 검체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확진자가 3명 추가되면서 룸살롱 관련 확진자는 총 34명으로 늘었다. 지난 13일 이 업소를 방문한 해양경찰관 B씨와 해운업자가 각각 지난 20일과 21일 확진되자 방역 당국은 업소 종사자, 방문자, 접촉자 등 268명을 상대로 전수 검사를 벌였다. 그 결과 23일 종사자 6명이 확진된 데 이어 24일 손님과 종사자 등 23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현재까지 룸살롱 관련 종사자 14명, 방문자 1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종사자의 가족과 지인 3명이 감염됐고 방문자의 가족 1명도 확진됐다.
 
한편 인천 연수구 한 고등학교에서 수능을 앞둔 고3 학생을 포함해 재학생 3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이 학교에서는 교사와 2학년 학생 1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의 거주지 일대를 소독하고 밀접 접촉자와 동선 등을 파악하고 있다.
 
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