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뒤늦게 '3차 재난지원금' 참전한 민주당 "우리가 주도해야"

더불어민주당이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3차 재난지원금 논의에 합류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으로 자영업자·소상공인·노동자의 고통이 커졌다. 특별히 고통이 큰 계층을 특별히 지원해야 한다”며 “마침 예결위(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내년도 예산안을 심의하고 있으니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책을 예산에 반영하는 방안을 정부와 함께 찾고 야당과도 협의해달라”고 말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도 이날 같은 회의에서 “당장 피해가 큰 업종에 대한 긴급지원과 위기 가구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며 “내년도 본예산에 맞춤형 지원 예산을 담는 걸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화상으로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화상으로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와 관련,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아직 (3차 확산에 따른) 피해 계층이 정확히 파악되지 않은 상황인 데다 치료제가 조기에 나올 가능성 등 여러 변수가 많아 본예산에 세워놓기는 어렵다”면서도 “아직 예산안 처리까지는 시간이 좀 있으니 그사이 여야가 충분히 논의해 볼 수는 있다”고 말했다. 다만, ‘3차 재난지원금’이란 표현에는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계층에 대한 지원 대책을 고민하자는 것으로, 재난지원금과는 성격이 다르다”고 주장했다.

 
앞서 민주당 지도부는 지난 20일 이재명 경기지사, 전날(24일) 국민의힘의 3차 재난지원금 관련 제안에도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이 지사와 국민의힘은 보편지급, 선별지급으로 방법이 갈렸지만, 본예산에 관련 예산을 미리 반영해야 한다는 데에는 의견이 일치했다. 국민의힘은 내년도 예산안의 한국판 뉴딜 사업 예산을 삭감해 약 3조6000원의 3차 재난지원금 예산을 반영하자고 공식 제안하기도 했다. 민주당 안에선 “일주일 사이에 본예산에 태우는 건 쉽지 않으니 12월 2일까지 (예산안 처리를) 빨리 마치고 재난지원금에 대한 논의를 해 나간다면 큰 어려움은 없을 것”(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이란 견해가 나왔을 뿐이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한 당직자로부터 귀엣말로 보고를 받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한 당직자로부터 귀엣말로 보고를 받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민주당 안팎에선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여론이 민감하게 반응하는 재난지원금 논의를 못 본 체할 수만은 없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이 문제를 우리 당이 주도적으로 해 달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관계자는 “선거를 앞두고 재난지원에 대한 고민이 왜 없었겠느냐”며 “야당이 내년도 핵심 예산인 한국판 뉴딜 사업을 반으로 깎겠다는 등 받아들일 수 없는 주장을 했기 때문에 동조할 수 없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인호 당 수석대변인도 이날 최고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판 뉴딜과 연결하지 않는 걸 전제로 다양한 방법들을 예결위에서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당 비공개 최고위에서는 “1주일 사이에 심사는 어렵고 예비비(예측할 수 없는 예산 외의 지출을 세입·세출 예산에 계상하는 것)에 반영하는 쪽으로 검토해보자”는 제안도 나왔다고 한다.

 
하준호·김홍범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