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제원 "고삐풀린 권력 극에 달해…고개 쳐들면 죽는다는 거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도읍 간사와 전주혜, 장제원 의원 등 법사위원들이 2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전체회의가 산회 된 뒤 윤석열 검찰총장의 출석 등에 관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도읍 간사와 전주혜, 장제원 의원 등 법사위원들이 2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전체회의가 산회 된 뒤 윤석열 검찰총장의 출석 등에 관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정지 및 징계 청구를 두고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고삐 풀린 권력의 잔인성과 포악함이 극에 달하고 있다”며 “그냥 ‘권력 앞에 고개 쳐들면 죽는다’고 까놓고 말해라”고 질타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인 장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에 “정권의 모습이 흡사 조폭의 모습을 방불케 한다. 조폭의 행동대장이 자신들을 수사하려는 검사를 보복 노상 테러하는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듯하다”며 이처럼 적었다.
 
장 의원은 “눈살을 찌푸리며 지켜보고 있는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다. 문재인 정권은 곧 수사라는 칼을 검찰총장의 목에 들이대고 온갖 추잡한 죄를 덮어씌우려 할 것”이라며 “그러나 (이번 조치가) 말 안 듣는 검찰총장 찍어내기인지 비리 검찰총장에 대한 정당한 징계인지, 검찰총장이 검찰 개혁에 저항한 것인지 정권이 살아있는 권력 수사를 방해한 것인지 길지 않은 시간이 확인해 줄 것”이라고 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