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항공-아시아나 인수 첫 고비…오늘 가처분 심문

[출처-연합뉴스][출처-연합뉴스]
한진그룹의 제 3자 배정 유상증자에 대한 가처분 심문이 오늘(25일) 열립니다.



이는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와 연관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오늘 서울중앙지법은 사모펀드 KCGI가 한진칼의 제 3자 배정 유상증자에 반발해 제기한 신주 발행금지 가처분 신청을 심문합니다.



유상증자란 기업이 주식을 추가로 발행해 자본금을 늘리는 것을 말합니다.



KCGI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누나인 조현아 씨 측입니다.



조 씨는 KCGI, 반도건설과 손을 잡고 조원태 회장과 경영권 다툼을 하고 있습니다.



조 씨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합병이 부당하다는 입장입니다.



산업은행이 이번 인수를 위해 한진칼에 8,000억 원을 투자하기로 했는데, 이것이 조원태 회장의 경영권과 지배력을 강화하는 수단으로 본 겁니다.



산업은행은 "가처분이 받아들여지면 이번 거래는 무산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