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0명 모인 수상한 채팅방, 10개월 아기는 1000만원에 팔렸다

중국의 인터넷 채팅 방에서 아기를 팔고 사는 불법 거래가 여전히 성행한다는 폭로가 나와 중국 사회에 충격을 안기고 있다. 중국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지난 23일 최근 광둥(廣東)성 광저우(廣州)시 바이윈(白云)구 인민법원의 한 판결 사례를 소개했다.
  

중국 각종 인터넷 채팅방에서
입양으로 포장한 아기판매 기승
여아 5만~6만위안, 남아 8만~10만위안
전문 중개상 생겨 아이 신분 위장도

중국 인터넷 공간에서 불법으로 아기를 팔고 사는 거래가 이뤄져 중국 사회에 충격을 안기고 있다. 여아는 5만~6만 위안, 남아는 8만~10만  위안에 팔린다고 한다. [중국 환구망 캡처]

중국 인터넷 공간에서 불법으로 아기를 팔고 사는 거래가 이뤄져 중국 사회에 충격을 안기고 있다. 여아는 5만~6만 위안, 남아는 8만~10만 위안에 팔린다고 한다. [중국 환구망 캡처]

환구시보에 따르면 황(黃)씨 성의 한 남성이 지난 1월 인터넷 채팅 프로그램인 QQ의 한 대화방에 50위안(약 8500원)을 내고 가입했다. 이 대화방은 약 300명이 참여하고 있는데 아기를 팔고 사는 대화가 오가는 곳이다.
 
황씨는 “2년 전 현재의 여자친구를 알게 됐고 10개월 된 아들이 있는데 여자친구가 갑자기 떠나버렸고 돈까지 모두 가져갔다. 아이를 데리고선 아무 일도 할 수 없는 형편”이라며 자신이 딱한 처지에 놓인 것처럼 말했다. 그는 또 6만 위안(약 1020만원)에서 10만 위안 사이의 ‘보증금’만 준다면 아기를 그 사람에게 입양 보낼 것이며 앞으로 절대로 아이를 다시 찾으러 나서지 않을 걸 약속한다고 밝혔다.
 
이에 적지 않은 이들이 황씨에게 중국판 카톡인 웨이신(微信)이나 전화 등을 통해 연락했고 결국 황씨는 허베이(河北)성에 사는 덩(鄧)씨 부부에게 6만 위안을 받고 아들을 파는 데 성공했다. 덩씨 부부는 결혼 후 아기가 생기지 않자 입양을 생각하고 있었는데 친아버지로부터 약속을 받고 아기를 받으면 일 처리가 깔끔할 것이라는 생각에 6만 위안의 보증금을 줬다고 한다.
 
그러나 얼마 후 황씨와 다투고 집을 나갔다가 돌아온 여자친구가 아들이 없어진 걸 보고 경찰에 신고하며 황씨는 붙들리게 됐다. 광저우시 바이윈구 인민법원은 황씨로부터 아기를 팔아 얻은 6만 위안을 몰수하고 징역 6년과 벌금 4만 위안의 처벌을 내렸다.
 
아기를 팔고 사는 인터넷 채팅 방인 ‘SL친구모임’ 대화방에 ‘남아를 8만 위안에 사 정성껏 기르고 싶다’는 글이 올라와 있다. [중국 환구망 캡처]

아기를 팔고 사는 인터넷 채팅 방인 ‘SL친구모임’ 대화방에 ‘남아를 8만 위안에 사 정성껏 기르고 싶다’는 글이 올라와 있다. [중국 환구망 캡처]

환구시보는 황씨의 경우는 한 사례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지난 4월 텐센트(騰訊) 등 여러 인터넷 플랫폼이 아동 입양을 내세우며 실제론 매매하는 불법 행위를 근절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인터넷상에서 아기를 팔고 사는 행위가 더욱 교묘해졌다는 지적이다.
 
‘엄마 모임’ ,‘엄마 인터넷', '아기가 알아야 할 내용' 등 각종 이름의 육아 관련 사이트에 파고들어 입양으로 포장한 아기 판매 행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달 10일 ‘엄마 인터넷’엔 출산 예정일이 11월 23일인 남아를 입양 보내려 한다는 글이 올랐다. 또 ‘아기가 알아야 할 내용’ 사이트엔 “2020년엔 여아를 입양하려 한다”는 글에 무려 125개의 댓글이 붙었다. 개중엔 “여섯 살 여자아이인데 데려갈 거냐” 또는 “내 출산 예정일은 10월” 등과 같은 내용도 있었다고 한다.
 
환구시보는 또 ‘SL친구모임’ 채팅 방에 올라온 8만 위안에 남아를 사겠다는 글도 폭로했다. S는 ‘입양을 보낸다’는 쑹양(送養, Songyang)에서 S를 딴 것이고, L은 ‘입양을 받는다’는 링양(領養, Lingyang)에서 따온 것으로 아기를 팔고 사는 대화방임을 알 수 있다.
 
이처럼 겉으론 입양을 내세우며 속으론 아기를 불법으로 팔고 사는 사이트에서 여아는 보통 5만~6만 위안, 남아는 8만~10만 위안에 팔리고 있으며 어떤 아기는 태어나기 전부터 가격 흥정이 벌어지기도 한다고 환구시보는 전했다.
 
많은 사람이 처벌을 피하기 위해 ‘보증금’이나 ‘보상비’ ‘감사비’ 등 각종 이름을 붙여 아기 값을 치르고 있으며 전문 중개상도 생겨나 아이의 출생 신분을 위조하는 등의 불법을 저지르고 있다고 환구시보는 폭로했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