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방역 극찬 받았던 韓, 코로나 대응 순위는 日에 밀려 4위 왜

철원에 다시 등장한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철원에 다시 등장한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코로나19 대응을 잘해 코로나 시대에 가장 살기 좋은 나라는 뉴질랜드, 일본, 대만순이며 한국은 4위라고 블룸버그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코로나 회복력 지수’를 공개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 지수는 최근 한 달 10만명당 감염자, 치명률, 백신 접근성, 이동자유 정도, GDP(국내총생산) 전망 등 코로나19 상황과 삶의 질 관련한 10가지 지표를 종합해 점수화 한 것이다.
 
블룸버그는 이같은 기준을 적용할 경우, 뉴질랜드가 1위, 일본이 2위, 대만이 3위, 한국이 4위라고 밝혔다.
 
‘톱 10’ 안에 진입한 국가는 이외에 핀란드, 노르웨이, 호주, 중국, 덴마크, 베트남 등이었다. 미국은 18위였다.
 
뉴질랜드는 단호하고 신속한 조치로 코로나19를 효과적으로 방어했다고 블룸버그는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역사회 대규모 행사가 재개됐고, 화이자 등 2개 백신 공급 계약도 맺었다”고 설명했다. 뉴질랜드는 3월 26일 첫 사망자가 발생하자 경제가 관광에 크게 의존하고 있음에도 국경을 폐쇄했다. 이후 코로나19 청정지역이 됐다. 월드오미터 통계에 따르면 뉴질랜드의 코로나19 누적 감염자는 2031명이고 사망자는 25명이다.
 
일본은 폐쇄를 시행하지 않고도 코로나19를 효과적으로 방어했다고 평가했다. 과거 결핵환자를 추적하는 시스템을 이용, 코로나19 환자를 효과적으로 추적했다. 겨울이 다가옴에 따라 감염이 기록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1억2000만 명의 인구에 코로나19 중증환자는 331명에 불과하다.
 
사진 홈페이지 캡처

사진 홈페이지 캡처

대만은 지난해 12월 바이러스가 처음 출현한 중국 본토와의 관계를 신속하게 끊었다. 국경을 봉쇄해 약 200일 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도 보고되지 않을 정도로 선방했다.
 
한국은 효율적인 진단 및 추적으로 방역에 성공한 사례로 꼽혔다. 한국은 코로나19 출현 직후 자체 개발 한 진단 키트를 승인하고 드라이브 스루 검사소를 마련하는 한편 신용 카드 기록을 추적해 환자의 동선을 파악했다. 다만 점수에서는 최근 한 달 치명률, 사회봉쇄 정도에서 1~3위 국가보다 상대적으로 낮게 평가됐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