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2상 투약 완료...연내 사용 기대감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셀트리온 본사. 뉴스1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셀트리온 본사. 뉴스1

셀트리온이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의 임상 2상이 사실상 완료됐다. 
 
25일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항체 치료제인 ‘CT-P59(성분명: 레그단비맙)’의 글로벌 2상 임상시험 환자 327명을 모집해 투약을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2상 중간 결과 확인 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조건부 사용 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식약처 허가가 나면 3상과 상관 없이 즉시 코로나19 환자에게 투약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셀트리온은 지난 9월 식약처로부터 CT-P59 임상 2·3상 시험을 승인받고, 국내 주요 의료기관을 비롯해 미국·루마니아·스페인 등지에서 임상 2상을 진행해왔다. 셀트리온은 “경증 및 중등증 환자를 대상으로 CT-P59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중점적으로 평가 중”이라며 “애초 계획했던 임상 2상 환자 수 300명보다 많은 327명의 피험자를 성공적으로 확보했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은 임상 2상 대상 피험자군을 위약 투여군, 저농도 투여군, 고농도 투여군으로 분류해 투약을 진행했다. 데이터 분석을 통해 CT-P59의 효능과 안전성, 적정 투약 용량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임상 2상에 대한 중간 결과를 조속히 도출해 식약처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의하고 CT-P59의 조건부 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셀트리온은 즉시 의료 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지난 9월부터 송도 생산시설에서 국내 코로나19 환자 10만명 정도가 치료받을 수 있는 치료제 생산에 돌입해 초기 물량 생산을 완료했다. 셀트리온은 향후 해외 대량 공급을 위해 연간 최대 150만~200만명분의 치료제 생산 계획을 수립 중이다. 조만간 글로벌 3상 임상도 개시한다.  
 
이와 관련,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최근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전 국민에게 코로나19 진단키트와 항체치료제를 자급할 수 있는 나라는 대한민국뿐”이라며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꺼번에 대량 진단을 하고, 확진자를 조기 치료하면 코로나 청정국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태윤 기자 pin2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