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생 모은 676억 쾌척한 80대女 "몇억 달라는 사람들 황당"

평생 모은 재산 700여억원을 사회에 환원한 이수영 회장이 기부 이후 소회를 밝혔다.  
 
이수영 광원산업 회장(왼쪽 두 번째)) 내외가 지난 7월 23일 오후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열린 발전기금 기부 약정식에 앞서 감사의 꽃다발을 받고 있다. 이 회장은 676억 원 상당의 부동산을 출연해 ‘이수영 과학교육재단’을 설립하기로 했다. 2012년 미국의 80억여 원 상당의 부동산과 2016년 10억여 원 미국 부동산을 유증한 것에 이은 세 번째 기부다. 총 기부액은 KAIST 개교 이래 최고액인 766억 원에 달한다. 뉴스1

이수영 광원산업 회장(왼쪽 두 번째)) 내외가 지난 7월 23일 오후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열린 발전기금 기부 약정식에 앞서 감사의 꽃다발을 받고 있다. 이 회장은 676억 원 상당의 부동산을 출연해 ‘이수영 과학교육재단’을 설립하기로 했다. 2012년 미국의 80억여 원 상당의 부동산과 2016년 10억여 원 미국 부동산을 유증한 것에 이은 세 번째 기부다. 총 기부액은 KAIST 개교 이래 최고액인 766억 원에 달한다. 뉴스1

23일 방송된 ‘스타다큐 마이웨이’ 225회 ‘766억 기부! 요즘 대세 이수영 회장’ 편에 출연한 이 회장은 “내가 평생을 모아서 우리나라 과학 발전을 위해 내놓은 돈”이라며 기부 배경을 밝혔다.  
 
이 회장은 기자로 활동하던 1976년 해외 출장을 갔던 당시 "사진기자를 못 데려가고 내가 일본 카메라를 메고 갔다. 그런데 뒤를 보니 일본 여자들이 쫓아오길래 상의로 들고 있던 일본 카메라를 가렸다"고 회상했다.  
 
이 회장은 "아마도 우리가 경제력이 약한 것에서 오는 열등감이었던 것 같다"며 "그때 '과학자를 키워야 한다', '과학자를 키우는 게 한국의 국력을 키우는 일이다'"라는 생각을 갖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 회장은 “기부를 후회하지 않는다”면서도 “몇억을 달라는 황당무계한 얘기를 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황당해했다.  
 
그러면서 “좋은 아이디어가 있는데, 돈만 더 있으면 벼락부자가 될 수 있다면서 도와달라고 하더라”라며 “그래서 집 노출하는 걸 별로 안 좋아한다”고 말했다.  
1936년 일제강점기에 태어난 이 회장은 기자·목축업자·모래 판매업자·부동산 사업가 등 직업을 거치며 모은 돈 676억 원을 지난 7월 카이스트에 기부했다.  
 
앞서 2012년 80억여원과 2016년 10억여원을 기부한 것까지 합치면 총 기부액은 776억원으로, 카이스트 개교 이래 최대 기부액이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