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한국 여행경보 ‘여행재고’→‘강화된 주의’로 한단계 내려

미국 국무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내린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3단계인 ‘여행재고’에서 ‘강화된 주의’(2단계)로 한 단계 낮췄다. 
 
24일(현지시간) 미 국무부 홈페이지에는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가 23일자로 2단계인 강화된 주의로 한 단계 낮아진 것으로 나타난다.
한국 여행 경보가 2단계임을 알리고 있는 미 국무부 안내문. [미 국무부 홈페이지 캡쳐]

한국 여행 경보가 2단계임을 알리고 있는 미 국무부 안내문. [미 국무부 홈페이지 캡쳐]

 
미 국무부 자국 국민에 대한 여행경보는 4단계로 나뉜다. ▶1단계 일반적 사전주의 ▶2단계 강화된 주의 ▶3단계 여행재고 ▶4단계 여행금지 순이다.
  
미 국무부는 한국이 항공 등 대부분의 교통수단 운행과 학교 및 돌봄시설 등의 운영을 재개했다면서 또 다른 진전 사항들도 한국에서 보고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미 국무부는 지난 8월 한국 전역을 3단계로 조정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2단계로 발령했다. CDC는 국가별 코로나19 위험 수준을 1단계 ‘낮음’부터 2단계 ‘중간’, 3단계 ‘높음’, 4단계 ‘아주 높음’ 순으로 나누고 있다.
  
한편 미 국무부는 중국과 일본에 대해서는 3단계 여행재고를 유지하고 있다. 북한에 대해서는 4단계인 여행금지가 지속되고 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