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마포구 모텔서 방화로 2명 사망·9명 부상

사진은 광주북부소방서가 실시한 소방차 길 터주기 훈련 모습. 연합뉴스

사진은 광주북부소방서가 실시한 소방차 길 터주기 훈련 모습. 연합뉴스

서울 마포구 한 모텔에서 방화 사건이 일어나 2명이 사망하고 9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25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오전 2시 39분께 서울 마포구 공덕동의 한 모텔 건물 1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모텔 안에 있던 주인과 손님 등 15명 중 11명이 연기를 흡입하고 화상, 타박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중 2명은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이송됐으나 사망했다.
 
화재는 1층에서 장기 투숙했던 60대 남성이 모텔 주인과 말다툼을 한 뒤 자신의 방에 불을 지르면서 시작된 것으로 파악했다.
 
이 남성은 방화 직후 병원에 이송되던 도중 자신이 불을 냈다고 자백해 경찰에 검거됐다.
 
소방당국은 차량 31대와 인력 119명을 동원해 4시쯤 진화를 완료한 뒤 화재 발생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 중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