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억소리 나는 '집행검' 든 NC, 해외선 '기발한 트로피' 난리났다

NC 선수들이 마운드에서 집행검을 들어올리며 세리머니 하고 있다. 뉴스1

NC 선수들이 마운드에서 집행검을 들어올리며 세리머니 하고 있다. 뉴스1

 
창단 9년 만에 KBO 프로야구 첫 통합우승을 거머쥔 NC다이노스의 우승 세리머니는 ‘집행검’이었다.
 
24일 NC다이노스는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한국시리즈 6차전을 4-2로 승리했다. 이로써 시리즈 전적 4승(2패)째를 차지한 NC다이노스는 창단 후 처음으로 한국시리즈까지 우승하며 정규시즌과 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을 거머쥐었다.
 
우승의 순간 NC다이노스 선수들은 마운드 위에서 서로를 얼싸안으며 환호했다. 이어 마운드로 검은 천으로 둘러싼 무언가가 다가왔다.
 
검은 천이 제거되며 정체를 드러낸 건 NC 모회사인 엔씨소프트의 대표 게임 ‘리니지’의 주요 아이템 ‘집행검’이었다. ‘집행검’은 한때 억소리나는 가격으로 거래되며 유저들 사이에선 ‘집판검’으로 불리기도 한 게임상 가장 강력한 무기다.  
 
선수들은 마운드 주변으로 둥글게 모여들었고 이후 ‘리니지’에 빗대 ‘린의지’로 불리는 양의지 선수가 가운데로 나와 집행검을 뽑은 뒤 선수들과 함께 들어 올리며 환호했다.  
 
엔씨 구단 측은 이 세리머니에 대해 삼총사의 유명 대사인 ‘올 포 원, 원 포 올’(하나를 위한 모두, 모두를 위한 하나)을 활용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우승 후 샴페인 등 액체류를 뿌리는 샴페인 샤워를 하지 못하게 됐지만 구단이 미리 준비한 집행검으로 NC 선수들은 그 누구도 하지 못한 특별한 세리머니를 하게 됐다.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NC 선수들이 집행검 세리머니를 하며 기뻐하고 있다. 뉴시스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NC 선수들이 집행검 세리머니를 하며 기뻐하고 있다. 뉴시스

 
집행검 세리머니에 반응은 뜨거웠다. 네티즌들은 “우승컵보다 검 든 모습이 더 멋있다”, “역시 게임회사답다”, “집행검 뽑을 때 가슴이 웅장해졌다”, “세리머니 하나로 정체성이 드러났다”, “집행검 보니 트로피 드는 건 이제 시시해보일 듯” 등의 반응을 보이며 NC의 우승을 축하했다.
 
특히 한국시리즈를 처음 본 외국인들은 집행검을 진짜 우승 트로피로 알고 SNS를 통해 영상을 공유하며 기발하고 놀랍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이날 거대한 칼을 들고 전 선수단과 함께 소리를 지르며 우승의 기쁨을 만끽한 양의지는 집행검 세리머니에 대해 “이 검이 구단을 먹여 살리지 않나. 박민우가 ‘NC하면 게임이니까 이런 세리머니를 하자’고 아이디어를 냈다”며 “엔씨소프트에서 이 아이디어를 흔쾌히 받아주고 잘 만들어줘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