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Fed 의장 이어 재무장관…또 미국 여성 최초 기록

재닛 옐런

재닛 옐런

“경제학은 세상을 더 좋은 곳으로 만들 수 있는 잠재력이 있습니다. 사람들이 행복하길 바라는 마음에 경제학자가 됐습니다.”(2013년 뉴욕대 강연)
 

재닛 옐런 재무장관 내정자
클린턴 땐 백악관 경제자문위장
재정확대, 강력한 경기부양 강조
낙점 소식에 뉴욕 증시도 환영

이렇게 말한 재닛 옐런(74) 전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곧 미국 역사상 최초의 여성 재무장관이 된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블룸버그통신 등은 지난 23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재무장관 지명자로 옐런을 낙점했다고 보도했다. 빌 클린턴 대통령 시절에 대통령의 경제 핵심 참모인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CEA) 위원장(1997~99년)을 지낸 옐런은 경제의 양대 축인 재정과 통화 정책의 수장(2014~2018년)까지 역임하는 신기록을 세우게 됐다.
 
옐런의 재무장관 지명은 경제 살리기를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는 신호다. 정부의 강력한 부양책이 경제 살리기에 무엇보다도 중요한 시점이다. 옐런은 지난해 블룸버그 등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의회의 추가 경기부양책 협상 교착을 두고 “경제는 지금 (추가 부양책을 통한) 지출이 절실하다”며 “막대한 재정 지원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 지휘봉을 직접 잡게 됐다. 공화당이 우세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원을 설득해 추가 경기부양책 협상이라는 발등의 불을 끄기 위한 최적임자가 옐런인 셈이다. 뉴욕타임스(NYT)는 “재무장관으로서의 옐런은 정치적 역할을 더 많이 해야 할 것”이라며 “협상력을 발휘해 추가 경기부양책을 도출해 내는 역할이 주목된다”고 전했다.
 
재닛 옐런

재닛 옐런

관련기사

시장도 환영하는 분위기다. 옐런의 낙점 소식이 전해진 뒤 뉴욕 증시는 시간외 거래에서 안정세를 보였다. 시장의 믿음에는 근거가 있다. 통화정책의 수장으로서 물가 안정과 완전고용이라는 Fed의 양대 책무를 충실하게 수행하며 자신의 실력을 입증했기 때문이다. 재임 중 물가 최고치는 1.9%로 목표치(2%)를 넘지 않았다. 옐런이 Fed의 키를 잡았던 2014년 2월 미국의 실업률은 6.7%였지만 퇴임을 앞둔 2017년 10월엔 4.1%였다. 완전고용 수준이다.
 
글로벌 금융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한 양적완화(QE)로 풀린 유동성을 거둬들이기 위해 재임 중 기준금리를 다섯 번 올렸지만 시장은 크게 흔들리지 않았다. 옐런 특유의 소통 리더십으로 시장의 패닉을 막았다.
 
옐런은 통화정책에서 인플레이션 상승 억제보다는 고용 안정에 역점을 두는 비둘기파라는 점도 시장의 기대를 키우는 요인이다. 학위 논문(‘공개 경제에서의 고용과 생산, 자금 축적’)도 고용 정책을 다뤘다. 2007년 샌프란시스코 연방은행 총재 시절 연설에서도 “인플레이션을 잡고 싶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고용 안정을 위한) 현재 정책 기조 유지가 우선이다”고 못 박았을 정도다.
 
그 때문에 ‘인플레이션 파이터’에서 ‘고용 파이터’로 변신한 제롬 파월 Fed 의장과도 정책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옐런이 Fed 의장이던 시절 파월은 이사로 손발을 맞춰 본 사이다.
 
남편은 중고차 시장 등에서 벌어지는 정보 비대칭성이 시장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해 토빈·스티글리츠와 함께 2001년 노벨 경제학상을 공동 수상한 조지 애컬로프 조지타운대 교수다. 두 사람은 1977년 Fed에서 만났다. 아들 로버트도 영국 워릭대 경제학 교수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