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삶과 추억] 4선 의원, 국토통일원·체육부 장관 지내…정치권 대표적 중국통

이세기 한중친선협회 회장이 4일 서울 역삼동 사무실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세기 한중친선협회 회장이 4일 서울 역삼동 사무실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4선 국회의원을 지낸 이세기 국민의힘 상임고문이 24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83세. 고려대 총학생회장을 지낸 고인은 4·19 혁명의 도화선으로 평가받는 ‘4·18 고대 학생 의거’ 선언문의 낭독자로도 알려져 있다. 고대 교수로 재직하다 1981년 제11대 민주정의당 국회의원(서울 성동)으로 정계에 입문해 12, 14, 15대까지 4선을 했다. 민정당 원내총무, 15대 국회 문화관광위원장 등을 지냈다.
 

이세기 국민의힘 고문

전두환 정부 때인 1985∼87년 국토통일원 장관과 체육부 장관을 역임했다. 2000년 16대 총선에서 한나라당 공천을 받아 지역구 5선에 도전했지만, 당시 민주당 후보로 나온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 패했다.
 
2002년부터 한중친선협회장으로 활동한 그는 정치권의 대표적인 ‘중국통’으로 꼽힌다. 1985년 인도네시아 반둥회의에서 우쉐첸(吳學謙) 당시 중국 외교부장을 만난 것을 시작으로 수많은 중국 지도자들과 ‘관시(關係·특수 관계)’를 맺어왔다. 최근까지 『이세기의 중국관계 20년』(2012) 『6·25 전쟁과 중국』(2015) 등 다수의 중국 관련 저서를 펴냈다. 유족은 부인 윤혜자씨와 자녀 윤미·윤주·범준씨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발인은 27일, 장지는 천안공원이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