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트코인 2100만원 돌파···3년만에 사상 최고가 경신 눈앞

비트코인이 가장 신뢰받고 있는 암호 화폐이다. 코로나 19를 거치며 신뢰도가 더 높아졌다. [중앙포토]

비트코인이 가장 신뢰받고 있는 암호 화폐이다. 코로나 19를 거치며 신뢰도가 더 높아졌다. [중앙포토]

비트코인이 24일 1만9000달러를 돌파하며 사상 최고가 경신을 눈앞에 두고 있다.  

비트코인은 전날 대비 4.8% 올라 1만9225달러를 기록했다. 역대 최고가는 2017년 12월에 찍은 1만9666달러다. 비트코인은 최근 2주 동안 약 25% 상승했고, 올해 160% 급등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유동성 완화, 인플레이션의 염려가 없는 자산에 대한 수요, 미래 사회의 결제 수단으로서 암호 화폐에 대한 기대 등이 비트코인의 상승 배경으로 꼽힌다.  
 
코로나19 이후 가상 화폐가 위험을 분산할 수 있는 의미있는 자산으로 재평가 받는 것이다.  
 
1비트코인은 11월 24일 오후 11시30분 현재 2144만원에 거래된다. 인터넷 캡처. 그래프를 보면 2017년 말의 사상 최고점을 3년 만에 돌파할 기세다. 인터넷 캡처

1비트코인은 11월 24일 오후 11시30분 현재 2144만원에 거래된다. 인터넷 캡처. 그래프를 보면 2017년 말의 사상 최고점을 3년 만에 돌파할 기세다. 인터넷 캡처

지난달 21일에는 미국 온라인 결제업체 페이팔이 자사 플랫폼에서 비트코인 등 \ 가상화폐를 매매할 수 있게 할 계획이라고 발표하면서 상승세에 탄력이 붙었다.  
 
가상 화폐에 대해 "모든 사기와 거품의 어머니"라고 비판했던 누리엘 루비니 미국 뉴욕대 교수는 지난 13일 야후 파이낸스와 인터뷰에서 "부분적으로 가치 저장 수단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