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민 "秋 뒤에 숨은 文 비겁···직접 해임하고 책임도 져라"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의원은 2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총장에 대한 직무 배제와 징계 청구를 발표한 데 대해 "비겁한 대통령"이라고 청와대를 비판했다. 청와대는 극한으로 치닫고 있는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에 대해 침묵하고 있다.  
 
유 전 의원은 "헌정 사상 초유의 충격적인 사태가 터져도 대통령은 또 숨었다"며 "정의와 법치를 책임지는 법무부와 검찰 수장 두 사람이 이러고 있는데, 대통령은 숨어서 아무 말이 없다. 이건 나라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보고를 듣고도 아무 말을 안 했다는 것은 '그대로 하라'고 재가한 것"이라며 "이 일을 이렇게 말없이 할 일인가"라고 개탄했다.  
 
유 전 의원은 "검찰총장은 대통령이 임명한 사람"이라며 "임기를 보장하지 못한 정치적 책임은 대통령이 지면 된다. 그 책임을 모면하려고 법무부 장관 뒤에 숨어서 한마디 말도 없는 대통령"이라고 지적한 뒤 "더 이상 비겁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