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U, 6번째 선택은 모더나 백신 "1억6000만회 투여분 구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유럽연합이 6번째 계약 대상으로 미국 제약업체 모더나의 백신을 선택했다.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AFP=연합뉴스]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AFP=연합뉴스]

EU 행정부 수반 격인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24일(현지시간) "우리는 유럽인들을 위한 또 다른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기 위한 새로운 계약을 승인했다"면서 "이 계약은 우리가 모더나가 생산한 백신을 1억6000만회 투여분까지 구매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해당 백신이 정말로 안전하고 효과적인 것으로 입증되면 모든 EU 회원국은 동시에, 일정한 비율, 같은 조건으로 그것을 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계약 서명은 오는 25일 이뤄질 예정이라고 AFP 통신은 전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오른쪽)이 2019년 12월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EU의 헌법 격인 리스본 조약 10주년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AP=연합뉴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오른쪽)이 2019년 12월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EU의 헌법 격인 리스본 조약 10주년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AP=연합뉴스]

 
앞서 EU는 코로나19 백신을 공급 받기 위해 5차례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미국 제약사 존슨앤드존슨,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 프랑스 제약사 사노피·영국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독일 바이오엔테크, 독일 바이오제약 기업 큐어백이 그 대상이었다.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이들 백신은 모두 유럽의약품청(EMA)이 매우 신중하게 평가할 것”이라며 “안전하고 효과적일 경우에만 승인되고 시장에 나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