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초·공주 각각 16명 확진… 요양병원발 코로나 집단 감염 주의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충남 공주 푸르메요양병원이 24일 오후 긴장감이 감돌고있다. 이 요양병원에서는 이날 환자와 간호사 등 의료진 15명이 집단으로 코로나19에 확진, 공주시와 방역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김성태 프리랜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충남 공주 푸르메요양병원이 24일 오후 긴장감이 감돌고있다. 이 요양병원에서는 이날 환자와 간호사 등 의료진 15명이 집단으로 코로나19에 확진, 공주시와 방역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김성태 프리랜서

강원도 속초의 코호트(동일집단) 격리 중인 요양병원에서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7명이 무더기로 발생했다.

 
이 요양병원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건 지난 12일이다. 새로 확진된 7명(속초 20~26번)은 격리 병동에 입원 중인 환자로 외부 접촉은 없었다.  
 
이날 7명이 추가되며 속초 요양 병원 확진자는 모두 16명으로 늘어났다.  
 
충남 공주 푸르메 요양병원에서도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왔다. 이 병원에서 일하는 40대 간호사와 간호조무사가 23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자 24일 병원 환자 185명과 종사자 101명 등 모두 286명을 전수 검사했다.  
 
그 결과 환자 10명과 간병인 3명이 이날 오전 양성으로 판정됐다. 전날 확진된 간호 조무사와밀접촉한 고양시 덕양구 거주자도 확진됐다. 이로써 공주 요양병원 관련 확진자도 모두 16명이 됐다.  
 
공주 푸르메 요양병원은 70~90대의 고령 환자가 많고, 고혈압·당뇨 등 기저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가 많다. 외부와 접촉은 많지 않지만 내부에서밀접촉 가능성이 커 코로나19 방역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