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윤총장 혐의에 충격과 실망, 공직자답게 거취 정하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무에서 배제하고 징계를 청구한 것과 관련해 "공직자답게 거취를 결정하길 권고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법무부가 발표한 윤 총장의 혐의에 충격과 실망을 누르기 어렵다"며 윤 총장을 압박했다.  
 
이 대표는 "법무부는 향후 절차를 법에 따라 엄정하게 진행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지난 17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윤 총장의 거취에 대해 “검찰총장은 검찰권 남용이란 논란을 불식시켜줄 필요가 있다. 만약 그럴 마음이 없다면 그것은 본인이 선택해야 한다”고 압박한 바 있다. 
 
 
또 추·윤(추미애·윤석열) 갈등을 두곤 “윤 총장은 ‘공직자로서 합당한 처신을 하고 있는가’라는 본질적인 것이고, 추 장관은 스타일 쪽에서 아쉽다는 말을 듣는 거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곤 “검찰개혁 과정에서 빚어진 것이고, 그게 본질이라고 생각한다”며 “그게 마치 추미애·윤석열 두 사람의 싸움인 것처럼 비치는 것은 몹시 아쉬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낙연 페이스북 전문
법무부가 발표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혐의에 충격과 실망을 누르기 어렵다.
법무부는 향후 절차를 법에 따라 엄정하게 진행하기 바란다.
윤총장은 공직자답게 거취를 결정하시기를 권고한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