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태년 "윤석열 감찰결과 심각…징계위 결정 엄중 주시"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중앙포토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2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 배제 및 징계 청구를 발표한 데 대해 “뉴스를 보고 내용을 알았다”며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위의 결정을 엄중하게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추 장관의 브리핑 직후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다. 
 
그는 “법무부의 감찰 결과는 매우 심각하게 보인다”고 덧붙였다. “위법하고 부당한 처분에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윤 총장의 입장에 대해선 “법적 대응은 본인이 알아서 할 문제”라고 말했다.
 
한편 추 장관은 이날 오후 6시 5분께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오늘 검찰총장의 징계를 청구하고 검찰총장의 직무 집행정지 명령을 했다”고 밝혔다. 여러 건의 감찰 지시로 윤 총장을 압박한 추 장관이 끝내 직무배제 카드까지 꺼내 든 것이다. 
 
법무부 장관이 현직 검찰총장을 직무에서 배제한 것은 헌정사상 초유의 일이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