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바이든 정권인수 지원 지시…선거 승복은 아직



[앵커]

5시 정치부회의 #야당 발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방 총무청에 바이든 당선인의 정권 인수인계 업무를 지원해줄 것을 지시했습니다. 대선이 끝난 지 20일 만입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 불복 관련 소송은 계속 이어가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그러니까 정권 인수인계 협력이 선거 승복은 아니라는 뜻이죠. 한편 바이든 당선인은 차기 정부 첫 국무장관으로 토니 블링컨 전 국무부 부장관을 지명했습니다. 관련 소식을 고석승 반장이 정리해봤습니다.



[기자]



[나는 내가 질 것이라고 전혀 생각하지 않습니다. (대선과 별개로 일반적인 관점에서 당신은 좋은 패배자인가요?) 나는 좋은 패배자가 아닙니다. 패배하는 걸 좋아하지 않아요. 나는 패배한 적이 많지 않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전 인터뷰입니다. 대선이 마무리된 지 벌써 20일 정도 지났습니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패배를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선거의 승자를 최종적으로 확정 짓고 정권 인수인계 업무를 지원해야 할 연방 총무청도 최근까지 바이든의 승리를 인정하지 않고 있었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이 갑자기 이런 지시를 내렸습니다.



[(음성대역) : 우리나라의 이익을 위해 나는 연방 총무청과 에밀리 청장이 초기 절차와 관련해 해야 할 일을 하도록 권고했습니다. 그리고 (백악관) 참모들에게도 그렇게 하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니까 바이든 당선인의 인수인계 업무를 지원해주라고 지시를 한 건데요. 그럼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 패배를 인정한 거냐, 물론 아닙니다. 트위터에 올린 글을 다시 보죠.



[(음성대역) : 우리의 소송은 강력하게 이어질 겁니다. 우리는 좋은 싸움을 계속 할 겁니다. 나는 우리가 승리할 것을 믿습니다.]



그러니까 패배를 인정하지는 않겠지만 정권 인수인계 업무에 협조는 해주겠다는 겁니다. 당장 연방 총무청은 바이든 당선인에게 서한을 보내 '공식 인수인계 절차에 착수할 준비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MSNBC (현지시간 지난 23일 / 화면출처: 유튜브 'MSNBC') : 오늘 밤 뉴스는 속보로 시작합니다. 중요한 시사점을 주는 움직임이 있었습니다. 연방 총무청이 마침내 조 바이든 당선인에게 트럼프 정부가 인수인계 절차를 공식화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통보했습니다.]



아무튼 연방 총무청의 지원으로 바이든의 정권 인수인계 작업은 한층 더 속도를 내게 됐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백악관 참모진에 이어 차기 내각 인선도 속속 발표하고 있는데요. 어제오늘은 차기 정부의 외교안보 진용이 공개됐습니다. 우리나라 입장에서도 굉장히 중요한 인사죠. 국무장관에는 토니 블링컨 전 국무부 부장관을 지명했고요.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는 제이크 설리번 전 부통령 안보보좌관, 그리고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전 국무부 아프리카 담당 차관보를, 미국 모든 정보기관을 관리 감독하는 국가정보국장에는 에이브릴 헤인스 전 CIA 부국장을 각각 지명했습니다. 이 중 가장 눈이 가는 건 당연히 국무장관으로 지명된 토니 블링컨입니다. 미국의 외교 정책을 총괄하는 자리이기 때문이죠. 토니 블링컨은 바이든의 측근이자 미국의 정통 외교관 출신입니다. 하버드대 졸업 후 컬럼비아대 로스쿨을 졸업하고 국무부에서 오랜 기간 근무했습니다. 프랑스 파리에서 고등학교를 나와 프랑스어도 능통하다고 합니다. 오바마 정부 당시 바이든 부통령의 안보보좌관을 지냈고 국무부 부장관을 역임했죠. 국무부 부장관으로 일할 당시 처음으로 한미일 3국의 외교부 차관 협의회도 열었는데요. 블링컨은 한미동맹과 미일동맹을 넘어서서 한미일 3국 간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토니 블링컨/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 (현지시간 2015년 4월 16일) : 오늘 회의 자체가 한·미·일 간 이익을 공유하고 있고 공통된 가치에 기반을 두고 있음을 보여주는 강력한 증거입니다. 한국과 일본이 직면한 공통의 목표와 도전 과제가 현존하는 양국 간 갈등을 훨씬 압도합니다.]



그리고 블링컨은 부장관 재임 시절 여러 차례 한국을 찾기도 했는데요. 2015년 10월 방한 때 한 강연에서도 한미일 공조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토니 블링컨/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 (2015년 10년 7일) : 자유시장의 평화와 안정은 한국과 미국 그리고 일본 사이에 3국 협력을 증대시키고 있습니다. 또한 이 지역 전체의 안보를 강화할 새로운 기회를 제공합니다.]



바이든 당선인이 선거운동 과정에서부터 여러 차례 동맹 관계 복원을 강조한 만큼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 역시 우리나라와 일본, 그리고 유럽 각국 등과의 동맹 공조를 최우선적으로 추진할 가능성이 큽니다. 마침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이번 주 표지에 의미심장한 그림을 넣어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미국이 필요로 하는 대중국 전략이라는 제목과 함께 여러 나라가 서로의 손목을 이어 잡고 있는 그림을 넣은 건데요. 미국, 그리고 우리나라와 영국, 일본, 호주 등 미국의 핵심 동맹국들입니다. 기사 내용을 간단히 요약하면 "바이든 정부가 들어서도 미중 관계는 냉전을 이어갈 가능성이 크고 미국이 중국을 효과적으로 상대하려면 트럼프 정부와 달리 동맹국과 서로 협력해 공조를 해야 한다"는 겁니다. 미국 차기 정부의 외교 정책 기조가 동맹 협력에 맞춰질 가능성이 여러모로 커 보입니다. 그리고 우리나라 입장에서 중요한 건 북한 관련 정책일 텐데요. 블링컨의 가장 최근 발언부터 들어보시죠.



[토니 블링컨/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 (현지시간 9월 25일 / 화면출처: 'CBS NEWS') : 현재 트럼프 대통령은 폭탄으로 위협을 하던 세계 최악의 폭군 중 한 명과 '러브레터'라는 것을 주고받는 사이로 급격하게 선회했습니다.]



그러니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세계 최악의 폭군 중 한 명이라고 표현한 건데요. 블링컨은 부장관 재임 시절 북한의 핵 개발과 관련해 유엔을 통한 대북 제재에 적극적인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토니 블링컨/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 (2016년 4월 20일) : 앞으로 수주 또는 수개월 안에 이런 제재안들이 실행되어 감에 따라 북한에 가해지는 압박은 점점 강해질 것입니다. 전 세계적으로도 고립이 가속화될 것입니다. 따라서 계속 그 길로 갈 건지 비핵화라는 의무를 이행할 것인지 결정해야 됩니다. 유엔 안보리의 제재안과 결의안이 분명히 담고 있는 것은 추가 도발이 있을 경우에는 그에 따른 엄중한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는 점입니다. 그러한 조치가 무엇이 될 건지는 추측은 삼가도록 하겠습니다.]



그렇다고 블링컨 지명자를 대북 강경파로 보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습니다. 블링컨은 "북한이 비핵화를 할 의지가 있다면 대화할 용의도 있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습니다.



[토니 블링컨/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 (2015년 10년 7일) : 정말로 북한의 몫입니다. 그리고 만약 북한이 비핵화에 대해 대화하고 실제로 행동에 나설 준비가 되어있지 않다면 앞으로 나아가는 것은 어려울 겁니다. 그래서 우리는 북한이 분명하게 우리뿐만 아니라 국제사회 전체에 대한 의무를 이행하기 위한 약속으로 돌아오기를 기대합니다.]



다만 일각에선 바이든 정부가 시급하게 처리해야 할 현안이 워낙 많은 터라 북한 관련 문제가 외교 정책 우선순위에서 뒤로 밀릴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습니다. 한번 지켜보죠. 그만큼 우리 정부가 주도적으로 해야 할 일이 더욱 많아질 것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관련 이야기는 들어가서 좀 더 해보고요.



일단 오늘 발제는 이렇게 정리합니다. < 바이든, 새 외교 수장에 '20년 지기' 블링컨 지명 >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