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친환경 자원순환 선도도시 되겠다” 2020 정부혁신 박람회 참가

ㅋ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11월 24일부터 12월 4일까지 대한민국 정부가 주최하고, 중앙・지방정부・공공기관 등 50개 기관이 참여하는 2020 정부혁신 박람회에 『친환경 자원순환 선도도시, 인천』을 주제로 참가한다고 밝혔다.
 
이번 정부혁신 박람회는 누구나, 언제나, 어디서나 방문할 수 있고 보다 적극적으로 국민들과 소통하기 위하여 온라인 방식의 개방형 박람회로 개최되며, 사회적 가치 / 디지털 서비스 / 참여와 협력 / 지역혁신의 4개 주제관이 운영될 계획이다.
 
인천시는 폐기물은 줄이고 재활용률은 높여가는 친환경 자원순환 정책을 소개하고, 쓰레기 줄이기, 올바른 분리배출 등 자발적 자원 재활용의 실천을 유도하는 대국민 환경메시지를 담은 영상 3편과 이미지컷(카드뉴스) 등을 통해 전달 할 예정이다.  
 
박람회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인천시 지역혁신 사례관을 방문하면 자원순환 스릴러 ‘좀비 워(Zombie War)’, ‘그린터뷰’등 톡톡튀는 기발한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혁신사례 영상 3편과 인천시가 선제적으로 추진하는 자원순환 정책을 사례별 카드뉴스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관람객을 대상으로 혁신퀴즈 및 댓글참여 이벤트도 준비되어 있어 누구나 참여하여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윤병철 시 혁신과장은 “이번 박람회를 통해 생활 속에서 누구나 실천 가능한 친환경 자원순환 방법과 재활용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 한편, 인천이 대한민국 제1의 환경특별시로 나아가고자 하는 의지를 전 국민과 함께 공감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